•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선거
  • 김문수·안철수 “박원순, TV토론 나와라”

  • 기사입력 2018-06-03 21:4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자유한국당 김문수,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는 3일 더불어민주당 박원순 후보의 TV토론회 출연을 요구했다.

김문수·안철수 후보는 조선일보와 TV조선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기획한 서울시장 후보 합동토론회의 출연 제의를 수락했지만, 박 후보가 거부하자 유권자의 후보 검증 기회를 박탈했다며 참여를 촉구했다.

[사진=KBS TV토론회 방송 화면]

두 후보는 JTBC 주최로 5일 예정됐던 서울시장 후보 합동토론회가 취소된 데 대해서도 박 후보를 돕기 위한 여권 편향의 일방적 결정이라며 반발한 바 있다.

김 후보 캠프 정택진 대변인은 논평에서 “조건 없이 TV조선의 토론회 참여 제안을 받아들여 서울시민의 후보선택에 도움을 드려야 한다”면서 “항간에는 MBC와 JTBC가 현 정권과 코드를 맞추기 위해 토론회를 무산시켰다는 의혹 제기가 많은 만큼 토론회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 후보 캠프 김세환 대변인도 “박 후보는 KBS토론에서 답변을 회피하면서 뒤꽁무니를 빼더니 급기야 이유 같지 않은 이유로 TV토론을 거부했다”면서 “서울시민을 주머니 속의 공깃돌로 취급하는 오만불손한 태도로 깜깜이 선거를 하라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에 대해 박 후보 캠프의 박양숙 대변인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같은 시간에 먼저 잡아둔 일정이 있어 토론 불참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인기예감..화려한 수영복 패션'
    '인기예감..화려한 수영복 패션'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