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배우 김정은, “내 이름 이렇게 써야할 줄 몰랐다”

  • 기사입력 2018-05-22 18: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동명이인인 배우 김정은이 자신을 ‘남한 김정은’이라고 소개했다.

김정은은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부자 되세요, 남한 김정은’이라는 문구가 적힌 화분 사진을 올리고 “내 이름을 이렇게 써야 할 줄 몰랐다”고 했다. 
[사진=김정은 인스타그램]

김정은이란 이름의 유명인은 또 있다. 농구선수 김정은도 지난 3월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대포동 슛’이니 ‘수령님’ 같은 별명도 이제는 재밌게 받아들일 수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JTBC의 시사교양 프로그램 ‘한명회’에 따르면 한국에서 ‘김정은’이라는 이름을 쓰는 사람은 1만 3915명이다. 이들 중 남성은 345명, 여성은 1만 3570명이다.

그러나 북한에서 김정은이라는 이름은 한 명만 쓸 수 있다고 한다. 아버지인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이 김정은을 후계자로 확정한 이후 김정은이란 이름을 모두 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