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통신
  • 방송협회 “LGU+ㆍ넷플릭스 제휴, 미디어 생태계 파괴”

  • 기사입력 2018-05-17 10: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콘텐츠수수료 1/3 수준…유통질서 교란”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지상파 방송사를 대변하는 한국방송협회가 IPTV 사업자 LG유플러스와 세계 최대 동영상서비스 넷플릭스의 제휴에 대해 “미디어산업 생태계 파괴의 시발점”이라며 강력히 비판하고 나섰다.

방송협회는 17일 성명서를 내고 “글로벌 미디어 공룡이라 불리는 넷플릭스가 국내 진출 이후 다양한 방법으로 미디어시장을 장악하고자 시도해 왔다”며 “최근 LG유플러스가 불합리한 조건으로 넷플릭스와 제휴하게 되면서 지금까지의 미디어산업 생태계 보호를 위한 노력들이 물거품이 될 위기”라고 주장했다. 

[사진=한국방송협회]

LG유플러스 이달부터 월 8만8000원의 ‘속도·용량 걱정 없는 데이터 요금제’에 새로 가입하는 고객에게 넷플릭스 콘텐츠 3개월 무료 이용권을 제공한다. 또, 연내 IPTV에서 넷플릭스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방송협회는 “LG유플러스가 이번 제휴를 통해 국내 콘텐츠 사업자의 1/3도 안 되는 수준으로 수수료를 받으려는 것으로 보이고, 또 고가 이동통신 가입자에게 넷플릭스를 3개월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하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러한 사례는 찾기조차 어렵고, 그동안 애써 구축한 고도화된 국내 통신 인프라를 헐값에 내주어 국내 콘텐츠 유통질서를 교란하고 미디어산업의 생태계를 피폐하게 만들 것이 자명하다”고 비판했다.

방송협회는 6년 만에 주문형비디오(VOD) 시장의 90%를 해외 기업에 내준 영국의 사례를 들며 “국내 미디어산업의 붕괴는 방송콘텐츠 사업자의 수익성 악화를 불러와 투자 감소와 질 낮은 콘텐츠의 양산으로 이어지고, 피해는 고스란히 소비자에게 전가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정부에 대해 “미디어 산업의 붕괴로 이어질지 모를 LG유플러스와 넷플릭스의 부당한 제휴에 적극 대응/조치할 것”을 요청하고, LG유플러스에게도 “국민의 땀으로 이룩한 고도의 통신망을 외국자본에 헌납하지 말고, 국내 사업자 역차별 행위도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yuni@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