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경찰
  • [단독]30억달러 ‘비트커넥트’ 국제 사기…국내 모집책 무더기 경찰 수사

  • 기사입력 2018-05-17 09:1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비트커넥트 투자자 36명 공동 형사고소
-“투자상담 SNS 운영하며 피해자 키워”
-해외 본사도 ‘폰지 사기’ 밝혀지며 폐쇄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30억 달러 규모의 투자금을 모았다가 다단계 사기로 밝혀지며 가상화폐 시장의 폭락을 일으킨 ‘비트커넥트’ 사기 사건과 관련, 국내 투자 모집책들이 무더기로 경찰수사를 받는다.

17일 법조계와 가상화폐 업계에 따르면 ‘비트커넥트’에 투자했다 투자금을 잃은 김모(47) 씨 등 국내 투자자 36명은 최근 경찰에 비트커넥트 국내 총책인 최 모 지부장 등 모집책 14명에 대해 자본시장법 위반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상 사기 등의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투자자들은 최 지부장이 파나마에 본사를 둔 ‘비트커넥트’의 국내 1번 사업자로 등록하며 불법적으로 투자금을 모았다고 주장했다. 최 씨 등은 “신종 가상화폐인 비트커넥트를 구입하면 배당금 형식으로 매일 수익을 챙길 수 있다”며 “매일 투자금의 1%, 연간 최대 3780%의 수익금을 받을 수 있다”며 최근까지 투자금을 모집해왔다.

서울 강남구에 사무실을 차리고 전국적으로 투자설명회를 연 이들은 비트커넥트가 상장될 예정이라는 내용의 주요 외신 기사를 보여주며 투자자들에게 원금을 보장한다는 광고를 했다. 특히 총책인 최 지부장은 회원 수만 4500여명에 달하는 가상화폐 투자 SNS 계정을 운영하며 투자자를 모집해왔다. 이렇게 모인 국내 투자금액은 현재까지 55억여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네시아에서 시작된 비트커넥트는 대표적인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을 AI를 이용해 매매하면서 차익을 투자자들에게 배당한다고 광고했다. 비트커넥트는 지난해 미국 진출을 선언하면서 전 세계적으로 30억 달러의 투자금을 모았지만, 지난 1월 미국 정부가 폰지 사기 혐의가 의심된다며 거래소를 모두 폐쇄하면서 현재 투자자들의 국제 소송이 줄을 잇고 있다. 비트커넥트는 지난 1월 파나마 본사를 비롯한 모든 서비스를 중단한 상태다.

국내에서 비트커넥트 투자자들의 집단 형사고소는 이번이 처음이다. 투자자들은 “나중에야 신규 투자자들의 돈으로 기존 투자자들에게 배당을 해주는 전형적인 ‘폰지 사기’임을 알게 됐다”며 “모집책들이 가짜 자료와 원금 보장을 미끼로 내세워 결국 투자금을 잃게 됐다”고 입을 모았다.

투자자들의 고소장을 접수한 서울 수서경찰서는 지난 9일 고소인 조사를 마치고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경찰 관계자는 “참고인 조사 등을 더 진행해야 정확한 피해금액을 파악할 수 있다”며 “사실 관계를 파악 중”이라고 설명했다.

osyo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