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2분기 연속 적자 한전, 이란사업 ‘빨간불’…탈원전 정책에 실적 부진 우려

  • 기사입력 2018-05-17 06:5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제재 준수하지만 법령 복잡성으로 불리한 결과 초래 가능성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미국의 대(對)이란 제재 복원으로 한국전력공사의 이란 사업에 빨간불이 켜졌다. 또 2분기 연속 적자를 낸 한전은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실적에 부정적인 영향을 가져올 수 있다고 분석했다.

17일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한전은 지난달 30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연차보고서(Form 20-F)를 제출했다. 한전은 1994년 뉴욕증권거래서에 상장돼 공시 의무가 있다.

한전은 보고서의 ‘투자위험 요소’ 항목에서 미국의 이란 제재 복원을 언급했다. 한전은 “외국 기업은 제재를 직접적으로 적용받지 않으나 이란과의 거래 시 미국 금융기관을 이용하는 등 미국과의 연결관계가 발생한 경우 제재법령 위반이 발생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전은 “현재 이란지사를 운영하고 있으며, 한전과 일부 발전 자회사는 이란에서 해외사업을 수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전은 2016년 5월 박근혜 대통령의 이란 방문에 경제사절단으로 참여, 현지 에너지 시장 진출을 위한 총 10건의 양해각서와 협력약정을 체결했고 이후 관련 사업을 추진해왔다. 한전은 이란전력공사(Tavanir)와 호르무즈섬과 테헤란 공장 지대에서 원격검침시스템(AMI) 시범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작년 말 스마트계량기 2500개를 설치했으며 시범운영을 거쳐 이달 중으로 사업운영을 이란전력공사에 넘길 예정이다.

한전은 잔잔과 네이자르에 500MW급 복합화력발전소 건설을 추진하고 있으며 현재 이란 측과 관련 협상을 진행 중이다. 자회사인 한국서부발전은 대우건설과 이란 남동부 케르만주 시르잔 지역에 BOT(건설·운영·양도) 방식으로 500MW급 복합화력발전소를 추진하고 있다.

한전은 또 현지 전력망 효율 향상을 위해 765kV(킬로볼트) 송전망 도입을 위한 타당성 조사에 참여하는 등 이란과 다양한 사업을 모색 중이다. 한전은 이란 사업에서 아직 매출이나 이익을 실현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한전은 “당사는 이란 제재 관련 법령을 준수하고 있으나, 관련 법령의 복잡성과법령해석의 차이로 인해 향후 우리에게 불리한 결과가 초래될 수 있다”고 말했다.

연차보고서에는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실적에 부정적인 영향을 가져올 수 있다는내용도 포함됐다. 한전은 “2017년에는 정부의 원전 안전성 점검 강화 정책에 따른 예방정비 일수 증가로 원전 이용률이 전년 대비 하락했다”고 밝혔다.

또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에 따라 원전비중 축소, 신규원전 건설 백지화 등이 이행될 예정이며 이는 우리 재무상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한전은 연료비 상승과 원전 이용률 저하 등의 영향으로 작년 4분기 1294억원에 이어 올해 1분기에도 1276억원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oskymoon@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