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윤서인 “보상금 몇 푼 생길까 기웃”…라돈침대 소비자 조롱

  • 기사입력 2018-05-16 19: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웹툰 작가 윤서인이 라돈 침대 피해자를 조롱하는 글을 게재해 논란을 빚고 있다.

윤서인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라돈침대 피해자들 특징”이라는 제목의 글을 남겼다.

윤서인은 “뉴스에서 난리치지만 않았으면 앞으로도 평생 그 침대에서 잘만 잤을 것”이라며 “갑자기 자신의 침대 들춰보고 상표가 뉴스 속 라돈침대인 순간 뿌듯하게 당첨된 느낌, 혹시 보상금이라도 몇 푼 생기려나 피해자 모임 카페들 기웃거렸을 것”이라고 조롱했다.

[사진=MBC]

이어 “평소에도 광우병, 메르스, 일본 방사능, 세월호 음모론 등등 뉴스와 인터넷의 수많은 허위 과장 거짓말들에 죽어라고 낚이면서 살아왔을 것”이라며 “지력도 없고 양심도 없는데 끈기도 없음”이라고 남겼다.

앞서 대진침대 매트리스에서 폐암 유발 물질인 ‘라돈’이 다량 검출됐다. 15일 원자력안정위원회는 대진침대 7개 모델의 매트리스 속커버 및 스펀지에 포함된 음이온 파우더에서 방사성 물질이 나온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해당 조사 결과는 윤서인의 페이스북 글 게재 이후에 발표된 내용이지만, 일부 누리꾼은 윤서인이 남긴 글이 라돈침대 소비자들을 조롱했다고 지적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