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주가 부양 ‘자사주 카드’, 약효 없네~

  • 기사입력 2018-05-10 09: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성카드 150만주 장내매수 결정…주가는 요지부동
-현대차ㆍ모비스도 자사주 소각 발표…주가는 내림세
-자사주 카드와 더불어 구체적인 실적 등 ‘액션’ 필요해

[헤럴드경제=김현일 기자] 올해 들어 주요 기업들이 자사주 취득ㆍ소각 결정을 잇따라 발표하고 있지만 정작 주가는 약발을 받지 못하고 있다. 매입 규모가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데다 구체적인 실적과 업황이 뒷받침되지 않는 이상 ‘자사주 카드’의 효과는 제한적일 수밖에 없다는 것이 업계의 평가다.

통상 자사주 취득ㆍ소각은 배당 확대와 더불어 주주친화 정책의 하나로 분류된다. 자사주 매입은 주식의 유통 물량을 줄여줘 주가 상승요인이 되고, 자사주 매입 후 소각은 배당처럼 주주에게 이익을 돌려주는 효과가 있다. 때문에 기업이 ‘자사주 카드’를 꺼내들면 으레 주가 상승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지만 최근 증시에서는 예상했던 만큼의 효과는 나타나지 않고 있다.


1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 템에 따르면 삼성카드는 주가 안정을 통한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550억원 규모의 자사주 150만주를 장내 매수하기로 했다고 지난 달 30일 공시했다. 이는 총 발행주식수의 1.3% 수준이다. 앞서 삼성카드는 올해 2.5%의 자사주를 매입할 계획이라고 밝혔기 때문에 이후에도 추가 자사주 매입이 예상되고 있다.

증권업계는 삼성카드의 이 같은 결정이 단기적으로는 주가 상승에 도움이 되겠지만 그 효과가 크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로 삼성카드 주가는 자사주 취득 결정이 나온 다음날 5.7% ‘반짝’ 상승한 이후 줄곧 보합권에 발이 묶인 채 숨고르기를 하고 있다. 삼성카드는 1분기에 시장 기대치에 부합하는 양호한 실적을 기록했지만 정부의 카드 가맹점 수수료 인하 압박 등 규제 리스크도 동반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삼성카드의 이번 자사주 매입이 규제 이슈로 인해 위축된 투자 심리를 개선하기에는 역부족이라는 평가다.

이병건 DB금융투자 연구원은 “종합적인 주주환원의 규모와 계획을 밝히지 않은 채 이뤄지는 자사주 매입의 효과는 제한적일 수밖에 없다”며 “규제와 업계 상황에 대한 시장의 우려를 잠재우기에 충분한 수준은 아니다”고 평가했다.


현대차그룹 역시 최근 외국계 헤지펀드 엘리엇 매니지먼트의 강도 높은 주주친화 정책 요구에 맞서 자사주 매입ㆍ소각 계획 등을 발표했다. 현대차는 기존에 보유하고 있던 보통주 약 441만주와 우선주 128만주를 오는 7월 27일까지 소각하고, 추가로 보통주 약 220만주와 우선주 약 65만주를 매입해 소각하기로 했다. 총 발행주식수 대비 3% 수준으로, 금액은 총 9723억원 규모다.

그러나 주가는 자사주 소각 발표 후 오히려 2.8% 하락(9일 종가 기준)하며 기대했던 효과를 보지 못하고 있다.

조수홍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주주환원정책에 대한 시장 기대가 높았기 때문에 주식소각 결정의 배경과 내용 및 향후 전망 등 전반적인 방향성에 대한 설명이 동반됐다면 더 효과적이었을 것”이라며 발표 시점과 방법론 등에 대해 아쉽다는 평가를 내놨다.

현대차 지배구조 개편의 핵심인 현대모비스 역시 자사주 소각 방침을 밝혔지만 주가는 하락세다. 현대모비스는 기존에 보유 중인 자사주 161만주(분할합병 후 기준)를 내년 중으로 소각하고, 2019년부터 2021년까지 3년에 걸쳐 약 1875억원 규모의 자사주를 추가로 매입해 소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나금융투자는 현대모비스의 자사주 소각금액이 총 5100억~5800억원 수준에 이를 것으로 추정했다. 분할 후 존속법인의 주식수 대비 총 3.3% 수준이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자사주 소각 계획이 향후 3년에 걸쳐 진행되는 점을 두고 시장의 기대치를 끌어올리는 데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강성진 KB증권 연구원은 “자사주 매입 및 소각 계획이 시가총액의 3%를 넘지 않고, 2019년부터 2021년까지 장기간에 걸쳐 실행돼 주가에 미치는 효과는 제한적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강 연구원은 이어 “구체적인 수주나 글로벌 선도업체들과의 제휴 등 구체적인 액션이 드러날 필요가 있다”고 평가했다. 결국 실질적인 주가 부양을 위해선 자사주 카드와 더불어 사업 실적 등이 뒷받침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joz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