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스웨덴 성추행 파문 ‘올해 노벨상 수상 없다’

  • 기사입력 2018-05-04 20:1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성추행 파문, 비리 혐의까지 연루
-진상조사에도 소극적으로 나서 물의



[헤럴드경제]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파문에 대한 미온적 대처로 비판을 받은 스웨덴 한림원이 올해 노벨문학상을 시상하지 않고 내년으로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노벨문학상 수상자를 선정하는 스웨덴 한림원은 4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이같은 내용을 알렸다. 노벨문학상이 수여되지 않는 것은 1949년 이후 69년 만이다.

한림원은 이날 성명에서 “차기 노벨문학상 수상자가 발표되기 전에 한림원에 대한 대중의 신뢰를 회복하는 시간을 갖는 게 필요하다고 결정했다”며 이유를 설명했다.


앞서 스웨덴 한림원은 지난해 11월 종신위원 18명 중 한 명인 카타리나 프로스텐손의 남편인 프랑스계 사진작가 장 클로드 아르노에게서 과거 성폭력을 당했다는 여성 18명의 폭로가 이어지면서 논란의 중심에 섰다.

프로스텐손이 노벨상 수상자 명단을 사전에 유출한 혐의도 추가로 드러났고, 종신위원 3명이 그의 해임을 요구했지만 무산됐다. 해당 위원들은 여기에 집단 사직으로 맞섰다.

한림원은 “용납할 수 없는 행위가 강요된 형태로 서열관계에서 발생했다”고 시인했지만 신뢰도를 크게 잃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스웨덴 한림원의 사라 다니우스 사무총장이 사퇴하는 수준에 이르렀다. 프로스텐손도 뒤이어 사퇴했고, 올해 노벨문학상 시상이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은 꾸준히 제기돼 왔따. 림원은 오는 5일 열리는 주례 회동에서 한림원의 운영 관행에 대한 검토를 이어갈 계획이다.

앤더스 올슨 사무총장 대행은 “(아직) 활동 중인 한림원 멤버들은 현재 처한 신뢰 위기 상황을 잘 인식하고 있다”며 “다음 수상자가 발표될 수 있을 때까지 한림원에 대한 대중의 신뢰 회복을 위해 노력할 시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onlie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