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내
  • 류현진, 사타구니 부상 자진 강판..치료에 1~2개월 소요

  • 기사입력 2018-05-03 13:5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LA 다저스 류현진의 부상 부위에 대해 다저스 구간은 왼쪽 사타구니 근육에 통증이 생긴 것이라며 부상 정도는 좀 더 지켜봐야 알 수 있다고 공식 발표했다.

류현진은 3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 주 피닉스의 체이스필드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1⅔이닝 1피안타 1볼넷 2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1회를 무실점으로 막은 류현진은 다저스가 1-0으로 앞선 2회 말 첫 타자인 마레로에게 2구째를 던지던 중 갑작스레 통증을 호소했다. 감독과 트레이너를 비롯해 다저스 코치진이 뛰어나와 류현진의 상태를 점검했다. 류현진은 스트레칭을 해보는 등 투구를 이어나가려 노력했지만 결국 1⅓이닝 1피안타 1볼넷 2탈삼진 무실점으로 마운드에서 내려와야 다. 시즌 평균자책점(방어율)은 2.12다.

뜻하지 않는 부상으로 마운드에서 자진 강판을 한 LA다저스 류현진 선수. [사진=연합뉴스]


류현진은 2016년 4월에도 사타구니 부상을 당해 복귀가 늦춰진 경험이 있다.

류현진의 부상 정도는 아직 구체적으로 전해진 바가 없다. 하지만 사타구니 부상은 일반적으로 1~2개월가량 치료기간을 요한다. 심할 경우 수술을 받는 경우도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