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北억류 한국계 미국인 3명 노동교화소→호텔로…석방 임박?

  • 기사입력 2018-05-03 09:0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 관료 “보도 진위 확인중”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북한이 억류 중인 한국계 미국인 3명이 노동교화소에서 평양 외곽의 호텔로 옮겨졌다는 보도와 관련, 미국 정부가 석방 가능성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은 미 관료를 인용,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들이 호텔로 옮겨졌다는 보도 내용의 진위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익명을 요구한 이 관료는 그러나 억류자들의 상황에 변화가 있었는지는 즉각적으로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북한에 억류된 한국계 미국인 김동철(왼쪽부터), 김상덕, 김학송 씨. [사진=VOA]

앞서 최성룡 납북자가족모임 대표는 지난 2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평양의 한주민에게서 들었다며 “북한 관계 기관이 4월 초 상부 지시로 노동교화소에 수감 중이던 김동철, 김상덕, 김학송 씨를 평양 외곽의 호텔로 옮겼다”고 전했다. 그는 억류된 미국인들이 치료와 교육을 받으면서 관광도 하는 강습 과정을 받고있다고 들었다고 했다.

이에 대해 미 국무부 대변인은 “우리는 이런 보도의 사실 여부를 확인해줄 수 없다”며 “해외에 있는 우리 국민의 안정과 안전은 국무부가 최우선시하는 사안 중 하나다. 우리는 북한에 억류된 미국 국민이 최대한 조속히 귀환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 억류 미국인의 석방 여부가 공식적으로 확인되지는 않았지만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이 일종의 화해 제스처로 이들을 석방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미 정부 내에서 흘러나오고 있다.

또 트럼프 대통령도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 3명의 석방 문제 해결에 대한 기대감을 표하며 일본 납북자 문제도 이번 정상회담에서 다루겠다고 공언해 석방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