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은행
  • 한은 금통위원에 처음으로 외국계 IB출신 내정

  • 기사입력 2018-05-02 15: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은행聯, 임지원 JP모건 수석본부장 추천
이성남 전 위원 이후 두번째 여성

[헤럴드경제=신소연ㆍ도현정 기자]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으로 외국계 투자은행(IB) 출신 여성인 임지원 JP모건 서울지점 수석본부장이 내정됐다. 외국계 IB 출신으로선 첫 금통위원이고, 이성남 전 금통위원 이후 두 번째 여성 위원이다.

은행연합회는 오는 12일 임기가 끝나는 함준호 한은 금통위원 후임으로 임지원 JP모건 수석본부장을 추천했다고 2일 밝혔다. 


임지원 후보는 JP모건에서 1999년부터 20년 가까이 한국 담당 수석 이코노미스트로 활동했다. 현재는 김광두 부의장이 주도하는 새정부 국민경제자문회의 위원이다. 서울대 영문과를 졸업하고 미국 노스캐롤라이나대에서 경제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은행연합회 관계자는 “임 후보가 국내 은행업계와 금융시장 전반에 이해도가 높고, 글로벌 금융시장에 풍부한 경험과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다”라며 “금융시장 목소리를 잘 반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해 추천을 했다”라고 말했다.

청와대가 임 후보를 금통위원으로 임명하면, 이성남 전 위원에 이어 두 번째 여성 금통위원이 된다. 금통위원 가운데 외국계 금융기관 경력이 있는 경우는 있었지만, 주로 외국계 IB에서 활동한 사례는 처음이다.

지금까지 금통위는 50대 남성 경제학자 위주로 구성돼 다양성이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하지만 외국계 IB출신 금통위원을 두고 금융시장에서는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글로벌 금융시장 이해나 네트워크가 우수하다는 점에서 호평을 하는 반면, 일부는 이해상충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금통위원은 한국 경제 방향을 정하는 권한과 책임을 갖고 있으며, 한은의 독립성이 강화되는 움직임과 함께 그 역할이 더 중요해지고 있다. 이에 따라 금통위원의 전제 조건으로 한국 국적을 요구하고 있으며, 공직자 재산공개 대상에도 포함된 상태다.

앞서 이주열 한은 총재는 지난달 기자들과 만나 “미국 뉴욕 연방준비제도 총재 인선 때도 다양성이 관심을 끌었다”며 “금통위원도 전문성이 먼저고, 그러고 나서 다양성도 동시에 갖춘 사람을 찾아야 한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7명으로 구성되는 금통위는 한은 총재가 의장직을 겸임하며 한은 부총재가 당연직 위원으로 참여한다. 나머지 5명의 위원은 기획재정부 장관, 한은 총재, 금융위원장,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은행연합회 회장의 추천을 받아 대통령이 임명하며, 임기는 4년이다.

carri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