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법원
  • 김기식 인사검증 책임론에 선그은 靑

  • 기사입력 2018-04-17 18: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청와대는 17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에 대한 부실검증 논란과 관련해 “민정수석실 책임이 없다”며 선을 긋고 나섰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김 원장의 검증 절차 등과 관련해 민정수석실이 책임져야 할 일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김 원장은 사전에 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유권해석을 받았다”며 “후원금에 대해 신고했는데도 아무런 조치가 없어 당연히 이 문제가 해결된 것으로 생각했던 것”이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검증 설문에 해당 항목이 없었고 김 원장도 그런 사안이 있었다는 것을 신고하지 않았기 때문에 민정수석실 입장에서는 문제가 없다고 생각할 수 밖에 없었다”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김 원장 내정 이전과 임명 이후 외유성 출장 논란이 불거지자 두 차례 인사검증을 거쳐 “아무 문제가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하지만 전날 선거관리위원회는 김 원장의 셀프후원금이 위법이라고 유권해석을 내렸다. 김 원장은 즉각 사표를 냈고 이날 오전 수리됐다.

이 청와대 관계자는 ‘민정라인의 오판으로 문 대통령의 입지를 곤란하게 한 것 아니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누를 끼쳤다면 대통령에게 누를 끼친 것인데 이는 문 대통령이 판단할 문제”라고 잘라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른바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해서는 “우리가 피해자 아닌가”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 사건의 핵심은 여론을 조작할 수 있는 매크로 기계를 돌렸다는 것인데 이와 관련한 수사는 철저히 이뤄져야 한다”고 했다.

댓글조작 사건으로 구속된 ‘드루킹’ 김모 씨가 주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한 변호사를 백원우 민정비서관이 직접 만난 배경에 대해서도 “민정에서 조사할 때 처음부터 당사자를 만나는게 아니라 주변인부터 탐문해서 만난다”고 설명했다.

백 비서관이 피추천인부터 만나 정황을 파악하고 김 씨를 만나려했지만, 얼마되지 않아 김 씨가 긴급체포되면서 만날 수 없었다는게 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