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당
  • 추미애 사퇴 언급…드루킹 공세수위 높여가는 한국당

  • 기사입력 2018-04-17 10: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드루킹 사건을 ’민주당원의 여론조작 게이트’로 규정한 자유한국당이 추미애 더불어민주당의 사퇴를 언급하면서 대여공세 수위를 높여가고 있다.

김영우 민주당 당원 댓글조작 진상조사단 단장은 17일 국회 야외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170개 휴대폰 압수됐다며 추미애 민주당 대표가 지난해 이렇게 얘기했다. ‘보수 집단에 여론 의혹 이런 여론 의혹 여론 조작, 그런 의심이 제기되고 있다. 여론조작하는 것은 매국노와 같은 일이다’고. 저는추 대표에게질문한다. 김경수 의원 연루된 댓글조작사건을 매국노라 생각지 않는가, 이것에 대해서 경찰 검찰 수사에 협조할 의향은 없는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거 한나라당 시절에는 디도스사건땜에 한나라당 대표가 대표직까지 내려놨다. 추 대표는 본인의 대표직 자리 내놓을 의향 없나, 국민에게 사죄할 의향은 없나, 댓글 조작 진상조사단 꾸렸다는데 그거 꾸릴 처지되냐, 수사 대상 아니냐”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김 단장은 “권력핵심부인 김경수 의원의 1차 기자회견과 어제 있었던 2차 기자회견 내용이 완전히 앞뒤가 안맞는다”며 “처음에는 드루킹 관련해서 여러 메시지 보내오면 그거에 대해서 답신 정도 하는 그런 관계처럼 얘기했다. 그러나 어제 2차 기자회견에서 그렇게 제대로 알지 못하는 드루킹이 오사카 영사관 추천 이력서를 청와대에 전달했고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그 추천된 사람 한시간 동안이나 면담했다고 밝혀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어제 아침까지만 해도 청와대는 ‘그러한 인사청탁 들은바 없다 모른다’고 이야기했다. 몇시간 지나면 이렇게 밝혀질 일을 청와대 왜 거짓말했는지 김경수는 왜 앞뒤 안맞는말 하는지 철저히 밝혀져야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이번 댓글 조작사건은 권력의 핵심부 인사가 연루돼 있고, 민주당은 몇몇 소수 민주당원이 저지른 개인 일탈 행위로 몰아가고 싶겠지만, 손바닥으로 하늘 가릴 수 없단걸 보여주고 있는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단장은 또 “지금 3명만 구속한 상태고 어제 서울경찰청장 기자회견은 김경수 대변인이 이야기하는 착각일으킬정도”라며 “경찰이 이렇게 긴 시간 동안 이 사건에 대해서 소극적으로 경찰 수사를 한다면 어느 국민이 이 댓글 조작 사건에 전모에 대해서 경찰 수사에 대해서 신뢰를 보낼수 있겠나”고 경찰을 비난했다.

cook@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