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기업 일반
  • SK "3년간 80조원 투자…2만8000개 일자리 만든다”

  • 기사입력 2018-03-14 17:1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SK그룹은 향후 3년간 80조원을 투자하고 2만8000명 규모의 일자리 창출을 추진할 것이라고 14일 밝혔다.

SK그룹은 이날 오전 최태원 회장과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종로구 서린동 SK그룹 본사에서 열린 혁신경영 현장소통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14일 서울 종로구 SK 본사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모두발언하는 최태원 SK 회장 [사진=연합뉴스]

기재부와 SK 등에 따르면 SK는 반도체ㆍ소재 부문에 49조원, 에너지 신산업에 13조원, 차세대 ICT 기술에 11조원, 미래 모빌리티 부문에 5조원, 헬스케어 부문에 2조원 등 5대 신사업분야를 중심으로 3년간 80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세부적으로는 기술·설비투자, 반도체 핵심소재, 5G 인프라, ICT 비즈니스 생태계, 친환경·신재생 발전, 지능형 전력시스템, 자율주행차, 커넥티드 카, 전기차 배터리, 합성신약, 백신, 전문의약품 등이 주요 투자 분야가 될 전망이다.

SK는 이 과정에서 일자리 2만8000개를 새로 만들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올해는 역대 최대 규모인 27조5000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이는 지난해 투자금 17조원에서 44%가량 늘어난 규모다. 또 이 과정에서 8500명을 신규채용하며 500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SK는 또 협력사와 사회적 기업 지원을 확대하고 창업·벤처 기업을 위한 생태계도 지원하기로 했다. 내년에 동반성장 펀드에 800억원을 추가로 투입해 그 규모를 6천200억원으로 확대하고 올해 6월에 협력사 교육 등을 위한 동반성장센터 설립한다.

또 사회적 기업 제품을 우선 구매하며 민간 최초로 110억원 규모의 사회적 기업전용 펀드를 조성한다.

‘청년비상’(飛上) 등 창업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5G·사물인터넷을 활용한 ICT 비즈니스 생태계 조성도 추진한다.

이날 SK그룹과 김동연 부총리와의 만남은 작년 12월 LG그룹, 올해 1월 현대차그룹에 이어 세 번째다. 정부 측에서는 김 부총리와 김용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차관, 문승욱산업통상자원부 산업혁신성장실장, 채규하 공정거래위원회 사무처장 등이, SK에서는 최태원 회장, 장동현 SK대표이사, 최광철 SK사회공헌위원장과 협력사 대표 등이 각각 참석했다.

jinle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