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여야, 'MB 엄정 수사' 촉구…한국당, 입장표명 자제

  • 기사입력 2018-03-13 17: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정당은 이명박(MB) 전 대통령의 검찰 출두를 하루 앞둔 13일 검찰의 철저한 수사 및 의혹 규명을 촉구했다.

일부 정당은 이 전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를 요구하는가 하면 구속 수사 필요성을 거론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 전 대통령의 혐의가 20여 개에 이른다니 가히 ‘종합 비리 선물세트’라고 불릴 정도”라며 “정치보복 운운은 자신의 범죄를 덮고자 하는 꼼수로, 전직 대통령으로서 최소한 양심과 품격을 지켜주길 바란다”고 논평했다.

백 대변인은 이어 “이 전 대통령은 역사와 국민 앞에 진심 어린 사죄를 해야 한다”며 “검찰은 좌고우면하지 말고 오로지 법과 원칙에 입각해 조사에 만전을 기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바른미래당 권성주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히 수사할 것을 검찰에 요청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석하게 된 것도 따지고 보면 제왕적 대통령제에서 구조적 원인을 찾을 수 있다. 이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이 제왕적 대통령제 극복의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제왕적 대통령제 극복을 위한 개헌에 여당이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을 당부했다.

민주평화당 최경환 대변인은 서면논평을 통해 “검찰은 10년 동안 묻혔던 이 전 대통령의 의혹에 대해 한 점 의혹 없이 조사하고, 혐의가 드러나면 구속수사하라”고요구했다.

최 대변인은 “이 전 대통령의 혐의는 박근혜, 최순실에 결코 뒤지지 않는다”며 “검찰 출두 전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국민과 역사 앞에 사실대로 밝히는 게 전직 대통령으로서 최소한의 도리”라고 덧붙였다.

한편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관련 논평 등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이 전 대통령이 이미 한국당을 탈당한 만큼 당 차원에서 대응하는 게 바람직하지 않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