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檢 안희정 전 지사, 충남도청 집무실 압수수색

  • 기사입력 2018-03-13 17:4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검사 3명 포함, 서부지검 관계자 19명 투입
-檢, 업무상 위력에 의한 성범죄 혐의입증 주력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검찰이 자신의 정무비서 성추행 혐의를 받고 있는 안희정 전 충청남도지사의 근무지 충남도청에 대한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검찰은 사건에 대한 고강도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피해자 정무비서 김모(33ㆍ여) 씨와 안 전 지사의 대질조사도 검토하고 있다.

서울서부지방검찰청은 도청 도지사 집무실과 관사 등 안 전 지사가 사용했던 시설물을 대상으로 13일 오후 4시께 압수수색에 돌입했다고 이날 밝혔다. 투입된 인원은 검사 3명을 포함한 서부지검 관계자 19명이다.

지난 9일 서부지검에 출석한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사진=연합뉴스]

김 씨 이후로 두 명의 성추행 추가 폭로자가 등장한 상황에서 검찰은 안 전 지사의 ‘업무상 위력에 의한’ 성범죄 혐의 입증에 주력하고 있다.

검찰은 필요 시 피의자와 피해자 간 대질심문도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한 서부지검 관계자는 대질신문이나 거짓말탐지기 등 수사기법에 대해 “지금 결정 내릴 수는 없지만, 필요하다면 해야 할 것”이라고 귀띔했다.

안 전 지사와 피해자 김 씨 등은 지난 9일 검찰에서 고강도 조사를 받았다. 안 전 지사는 자진출석, 김 씨는 검찰의 소환 요청에 따라 이날 서부지검을 찾았다.

피해자 김 씨는 안 전 지사로부터 지난 8개월여간 수차례에 걸쳐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지난해 7월 러시아 출장, 9월 스위스 출장 등 대부분 수행 일정 이후 강압적인 성관계가 이뤄졌다는 입장이다.

김 씨는 지난 5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성폭행 사실을 폭로했고, 다음날 안 전지사를 검찰에 고소했다. 김씨 측은 안 전 지사를 고소하면서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간음·추행’ 혐의를 적시했다.김 씨는 증거물로 안 전 지사의 지시로 사비로 결제했다는 강남 호텔 영수증을 제출했다.

안 전 지사는 여기에 대한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김 씨와의 부적절한 관계는 인정하면서도 성폭행은 없었다는 입장이다.

지난 9일에는 검찰에 자진 출석해서 혐의에 대한 조사를 받았고, 검찰 조사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는 “앞으로 검찰 조사에서 제가 가지고 있던 객관적 사실에 대해서 사실대로 이야기할 것”이라며 “앞으로 조사가 많이 남아있는 만큼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제2, 제3의 폭로자가 발생하면서 상황은 변화 국면을 맞았다. 특히 두 번째 폭로자인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전직 직원 A 씨도 이번주 내로 안 전지사에 대한 고소장을 검찰에 제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주 세 차례에 걸쳐 압수 수색을 한 서울 마포구 한 오피스텔에서 확보한 폐쇄회로(CC)TV 영상과 지금까지 참고인으로 조사한 주변 관계자들의 진술 등을 분석하고 있다.

이에 검찰 관계자는 “현재 성범죄(수사)에 집중하고 있는 상황”이라면서도 “(아직까지는)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다. 피해자 조사 등에 있어 민감한 사항이 있기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zzz@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