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남북문제
  • [종합] 南, 北 평창올림픽 참가 28억6000만원 지원키로

  • 기사입력 2018-02-14 10:5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교추협 의결, 집행과정에서 다소 줄어들 듯
-2014년 인천아시아게임 때보다 19억 늘어
-조명균 “北 참여로 평화올림픽 좋은 계기”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정부가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해 28억6000만원을 지원키로 했다.

정부는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조명균 통일부장관 주재로 제291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를 열고 북한의 평창올림픽 대표단 참가와 관련한 남북협력기금지원안을 심의ㆍ의결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날 의결된 남북협력기금 지원액의 총 규모는 약 28억6000만원으로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조직위원회, 대한체육회, 세계태권도연맹 등 행사를 주관하는 기관과 단체에 지원하게 된다.

다만 기존 사례에 비춰볼 때 사업이 완료된 이후 비용 정산 과정에서 실제 집행 금액은 이날 의결된 금액보다 다소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2002년 부산 아시아경기대회 때는 21억2000여만원을 의결해 13억5000여만원을 집행했으며 2003년 대구 유니버시아드대회 때는 13억5000여만원을 의결해 8억9000여만원을 집행한 바 있다.

가장 최근이었던 2014년 인천 아시아경기대회의 경우 9억3000여만원을 의결해 4억1000여만원을 집행했다. 이날 의결한 28억6000만원은 인천 아시아경기대회 때보다 약 19억여원이 늘어났다.

통일부는 “이번 지원은 정부와 북한이 지난달 9일 남북 고위급회담과 17일 고위급회담 실무회담에서 북한 대표단 파견과 편의 제공에 합의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통일부는 “북한 대표단의 평창올림픽 참가 지원을 통해 남북 간 화해와 협력의 계기가 마련될 수 있도록 면밀히 관리해 나가겠다”면서 “국제적 대북제재 상황 등을 고려하면서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협의도 지속하겠다”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이날 교추협에서 “북한 대표단이 여러 가지 형태로 참여함으로써 당초 목표한 평화올림픽으로서 상당히 좋은 계기가 되고 있다”며 “이것이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에 단초가 되는 중요한 화합의 계기가 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고위급부터 시작해 예술단, 응원단 등 다양한 형태로 많은 인원이 방남해 북한이 평창올림픽을 통해 국제사회와 소통하는 기회가 되고 앞으로 한반도 평화를 정착시켜나가는 협의의 장으로 의미 있는 기회가 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shindw@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