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생활경제
  • 오리온그룹, 지난해 영업익 1648억원…5년만에 매출성장

  • 기사입력 2018-02-13 16:5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꼬북칩 대박, 한국법인 영업익 5.0%↑
-중국법인, 현지화 기준 33.2% 역신장
-베트남ㆍ러시아 법인, 두 자릿수 성장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오리온그룹은 2017년 오리온홀딩스와 오리온 합산 기준 매출액 1조 9426억원, 영업이익 1648억원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한국 법인은 5년만의 매출 성장에 성공했고 베트남과 러시아 법인은 호실적을 올리며 성장을 지속했다. 중국 법인은 사드 여파를 채 벗어나지 못하고 역신장했다. 

[사진=오리온이 지난해 영업익 1648억원을 기록했다. 신제품과 기존 제품의 동반 호조로 5년 만에 매출이 늘어나며 전년대비 매출 2.9%, 영업이익이 5.0% 신장했다.]

한국 법인은 신제품과 기존 제품의 동반 호조로 2016년 대비 매출이 2.9%, 영업이익이 5.0% 각각 성장했다. 호실적을 견인한 주인공은 지난해 2300만봉 판매고를 올린 ‘꼬북칩’이다. 올해는 신제품 꼬북칩 새우맛을 새롭게 선보이고 생산량이 2배 늘어나면서 지난해의 열풍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밖에 지난 12월에 오픈해 프리미엄 ‘디저트 초코파이’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초코파이 하우스’, 1년여 준비 끝에 출시한 ‘마켓오 생초콜릿’을 비롯해 상반기 론칭을 앞두고 있는 건강기능식품, 간편대용식 등 신규사업이 본격적으로 가동되며 한국 법인의 성장세를 이어간다는 게 오리온 측 설명이다.

지난해 상반기 사드 이슈가 발생했던 중국 법인은 현지화 기준 33.2% 매출이 감소했다.

3분기에는 시장 내 유통 재고 해소 및 생산량 회복 등을 통해 2분기 대비 매출 104% 성장, 영업이익 흑자 전환 등 선전했으나 4분기에는 춘절의 역기저효과가 매출에 영향을 끼쳤다. 오리온은 지난해 3분기에 2분기 대비 매출이 104% 성장했고 올해는 상반기 중 꼬북칩을 론칭하고 20여 종의 신제품을 출시하는 만큼 중국 시장의 수익성과 실적도 개선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베트남 법인은 현지화 기준으로 매출이 13.3% 성장했다. 파이부문에서는 ‘초코파이’가 18%, 스낵에서는 ‘투니스’와 ‘오스타’가 각각 39%, 38% 증가하며 성장을 견인했다. 고래밥, 카스타드도 판매호조를 보이는 등 파이·스낵·비스킷의 고른 성장세를 기록했다.

러시아 법인 역시 주력제품인 초코파이의 지속적 판매 증가로 매출이 13.5% 성장했다. 향후 러시아를 비롯한 유라시아 시장을 본격 공략하기 위해 뜨베리 주에 신공장을 건설하고, 초코파이 매출 및 유통 확대에도 주력할 방침이다.

오리온 관계자는 “2017년은 어려운 사업 환경 속에서도 한국, 베트남, 러시아 법인이 함께 성장하고, 중국 법인은 구조개선과 경쟁력 강화에 매진하며 도약의 발판을 다졌던 한 해였다”며 “중국 법인의 매출 정상화 및 수익성 제고에 집중하는 한편 신규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종합식품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했다.

summer@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