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펀드
  • 증시 조정에 주식형 펀드 수익률도 ‘마이너스’

  • 기사입력 2018-02-13 08: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수 반등 기대감에 자금은 오히려 ‘순유입’
- MMF에 31조 대 유동자금 올려


[헤럴드경제=원호연 기자]급격한 미국금리 인상 우려로 글로벌 증시 변동성이 증가하면서 한국 증시도 조정에 들어가자 연초 이후 국내 주식형 펀드 수익률이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그러나 향후 증시 반등을 노린 저가 매수세가 이어지면서 순유입액은 오히려 늘었다.

13일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난 9일 기준 설정액 10억원 이상 국내 주식형 펀드의 연초 이후 평균수익률은 -1.67%로 저조했다. 특히 인덱스 코스피200 주식펀드의 수익률은 -3.94%로 손실이 컸다. 액티브 주식 배당주펀드(-1.93%), 액티브 주식 섹터펀드(-1.24%) 등 주식형도 마이너스 수익을 피할 수 없었다. 국내 상장지수펀드(ETF)의 경우 연초 이후 1.79%의 평가 손실을 냈다. 그나마 액티브 중소형주펀드와 인덱스 주식 기타펀드가 각각 0.95%, 0.42%의 수익률을 보여 국내 주식형 펀드 의 체면을 지켰다. 


코스피는 올해 들어 4% 가량 조정을 받아 100포인트 넘게 빠졌다. 미국 국고채 금리 급등으로 전 세계 증시가 동반 조정을 받은 데 따른 것이다. 작년말부터 약 5% 이상 상승한 코스닥 지수 역시 최근에는 지수 급등락 폭이 커졌다.

반면 향후 지수 반등을 예상한 자금들이 주식형 펀드에 몰리면서 연초 이후 국내 주식형 펀드에 1조원 넘는 뭉칫돈이 몰렸다. 새해 들어 40여일 간 국내 주식형 펀드에 순유입된 자금은 1조2241억원에 달한다. 1조3000억원 가까운 자금이 인덱스 주식형 펀드로 몰렸고 액티브 중소형주펀드에도 3540억원이 들어왔다. 액티브 주식 일반형펀드와 테마주펀드, 배당주펀드 등 유형에선 자금이 빠져나갔다.

반면 국내에서 운용되는 해외 주식형 펀드는 같은 기간 평균 1.40%의 수익률을 올렸지만 비과세 혜택이 종료되면서 인기는 예전만 못하다.

일본(-2.4%)과 인도(-2.75%), 유럽(-1.40%) 등을 제외하고 브라질펀드(10.32%),러시아펀드(6.72%), 베트남펀드(4.59%) 등 대다수 해외 주식형 펀드들이 모두 연초 이후 수익을 내고 있다. 이 기간 해외 주식형 펀드로는 7780억원이 순유입했다. 비과세 혜택 전용 해외 주식형 펀드 판매가 작년 말 끝나면서 다소 열기가 식은 것으로 분석된다.

증시 조정으로 기관의 유동자금이 투자처를 찾지 못해 머니머켓펀드(MMF)로 몰리고 있다. 새해 들어 MMF에 순유입한 자금은 모두 31조3000억원이 넘는다.

김후정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그동안 지수 가격 부담에 머뭇거리던 투자자들이 최근 증시가 급락하자 액티브 펀드 중심으로 투자에 나서고 있다”며 “해외 주식형 펀드는 비과세 혜택 종료로 인기가 줄었지만, 신흥국 중심으로 투자심리가 나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why3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