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밀양 세종병원 현장] 네티즌 “할머니들이 살려달라한다” 발동동
[헤럴드경제=이슈섹션] 26일 오전 7시 30분쯤 경남 밀양시 가곡동 세종병원 1층 응급실에서 불이 나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한 가운데 네티즌이 인스타그램을 통해 현장 상황을 전했다.

병원 주변 이웃으로 보이는 네티즌은 댓글로 “할머니들이 살려달라고 하고 있다”며 안타까워했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다른 네티즌은 인스타그램에서 이날 연기가 자욱한 출근길 사진과 함께 “출근하는데 연기가 가득하고 타는 냄새가 엄청 난다”며 “경찰이 도로 통제 중이다. 아무도 안 다치고 진화돼야할 텐데”라고 말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우리 집 앞에 위치한 밀양 세종병원”이라며 “아침에 출근하려고 하는데 불이 났다. 부모님이 아플 때 자주 가고 입원할 정도로 많이 간 곳인데 불이 나니 계속 눈물이 난다”며 사진을 올렸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