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가사도우미, 집사수준으로 서비스”

  • 기사입력 2018-01-24 11: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고객·홈매니저 ‘대리주부’ 앱으로 연결
환기부터 청소·빨래·산후조리까지 교육
시간단위로 서비스…2030젊은층에 인기
홈매니저 월평균 300만원대 수입 가능


“지금까지 가사서비스 분야에서 의미 있는 기업이 없었습니다. 동 단위의 직업소개소만 있었죠. 결국 가사도우미인 홈매니저들은 수 십 년간 일을 해도 법적인 보호를 받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시작한 것이죠.”

낙후된 가사도우미 시장에 뛰어든 스타트업 홈스토리생활의 한정훈<사진> 대표. 그는 ‘가사도우미’ 대신 ‘홈매니저’라는 단어를 사용했다.

그동안 가사도우미는 근로자가 아니라는 이유로 4대 보험에 가입하지 못했다. 직업소개소나 인력파견업체는 고용계약을 맺지 않았다. 단순 소개업무를 하며 월 회비를 걷었을 뿐이다. 일하는 도중 다치거나 물건이 깨지는 등 배상문제가 생겨도 직업소개소는 책임지지 않았다. 

한정훈 (주)홈스토리생활 대표

한 대표는 ‘대리주부’ 서비스를 궤도에 올려놓으며 ‘제대로’ 라는 단어를 강조했다. 고객에게는 제대로 된 사람을, 홈매니저에게는 제대로 된 일을 연결해주고자 했다는 것.

“가사서비스를 고도화하면 영국의 집사로 볼 수 있습니다. 음식을 만들고 집안 정리하는 것들입니다. 이를 위해 필요한 교육이나 서비스의 질 유지를 위해 필요한 것을 저희가 시스템화 하는 거죠.”

이를 위해 대리주부는 실제로 이미 있는 ‘정리정돈 자격증’을 소속 홈매니저들이 딸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 환기부터 욕실 청소, 빨래, 산후조리까지 등 세부적인 항목에 대해서도 자체 교육방안을 만들었다.

국내 가사서비스 시장은 연간 6조∼7조원에 이른다. 직업소개소 수준을 탈피해 홈스토리생활은 서비스 이용자에겐 비용 절감을, 서비스 공급자에겐 적정 소득을 높여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특히, 가사도우미를 월 단위로 써야 해 부담을 느꼈던 20·30대 젊은 주부들은 시간단위로 끊어서 도움을 청할 수 있는 대리주부에 호응했다. 아이를 낳고 육아휴직을 하다 직장으로 복귀하고자 하는 경력단절여성, 워킹맘들에게 절실했던 서비스였다.

회사도 성장세를 이어갔다. 2014년 말 출시해 거래액 30억원에서 이듬해 240억원을 기록했다. 2016년과 2017년에는 연속 15%의 성장세를 이었다. 한국투자파트너스와 산업은행캐피탈, 네오플럭스 등 벤처캐피털과 개인투자자들의 투자도 이어졌다.

가사 도우미들의 수입도 늘었다. 초기 120만~150만원이던 월평균 수입은 최고 315만원까지 늘었다. 월회비를 받지 않고 가사도우미들 스스로 낭비되는 시간이 없도록 이동거리를 계산해 스케줄링을 할 수 있게 되면서다.

최근 이야기가 불거진 ‘가사근로자 고용개선 등에 관한 법률’에 대해 이 회사 이봉재 부대표는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공급자(홈매니저)들의 안정적인 직업화가 되면 서비스의 질이 올라갑니다. 일하시는 분들의 직업관도 올라갈 것이고, 더 나은 인력들이 가사도우미라는 업을 다시 볼 겁니다. 워킹맘들은 도우미들 덕분에 가사·육아의 부담을 덜고 사회에 더 많은 참여를 할 수도 있고요. 4대보험, 연차유급휴가 등이 생기면서 어느 정도 비용은 올라갈 수 있지만, 시행령에 포함될 각종 지원혜택을 함께 고려하면 고객과 기업, 공급자 모두가 납득할 만한 수준이 되지 않을까요.” 

김진원 기자/jin1@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