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구촌 스포츠
  • U-23마저 졸전…한국축구, 우즈베키스탄에 1대 4 완패

  • 기사입력 2018-01-23 23:3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이 우즈베키스탄을 상대로 연장 졸전 끝에 1대 4로 완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카타르와 3·4위전을 치르게 됐다.

23일 오후 8시(한국시간) 김봉길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대표팀은 중국 쿤샨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서 열리고 있는 우즈베키스탄과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 준결승전에서 연장전 끝네 1대 4로 패했다.

4-2-3-1 전술카드를 꺼내든 한국팀은 전반 15분까지 우즈벡을 상대로 단 한 차례의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지 못했다. 한국은 전반 32분 우즈벡의 유린바에프에게 선제골을 허용하며 불안한 출발을 했다.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이 우즈베키스탄을 상대로 졸전 끝에 연장전에서 1대 4로 완패했다. 사진은 FIFA홈피 캡처.


전반전 반격을 통해 승점 획득에 실패한 한국은 답답한 후반전을 이어갔다. 하지만 황현수가 해결사로 나선 후반 14분 프리킥 상황서 황현수가 헤더 슛으로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한국은 후반 29분 장윤호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하면서 수적 열세로 경기를 치뤘다. 연장전에서도 한국팀은 점유율, 슈팅 등 모든 면에서 우즈베키스탄을 상대로 열세를 보인 가운데 1대 4로 완패했다.

한편 베트남과 카타르 4강전에서도 연장전까지 승부를 가리지 못해 승부차기 끝에 베트남이 6-5로 짜릿한 승리를 거머쥐면서 결승에 진출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에탐(Etam)’란제리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에탐(Etam)’란제리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