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北호날두 한광성 몸값 196억원 책정”…기성용ㆍ구자철 추월

  • 기사입력 2018-01-22 08:5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탈리아 매체 “칼리아리, 이적료 유벤투스에 제시”

[헤럴드경제 이슈섹션] 북한 축구선수 한광성(20·페루자)의 원소속팀 칼리아리가 세리에A(1부리그) 명문 팀 유벤투스에 이적료 1천500만 유로(약 196억원)를 제시했다고 이탈리아 현지 매체가 22일(한국시간)보도했다.

라가제타 델로 스포르트는 “당초 한광성의 몸값은 900만~1천만 유로 수준으로 예상됐지만 칼리아리 구단주 토마스 줄리니는 1천500만 유로 이하로 이적시키지 않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적료 1천500만 유로는 유망주 몸값으론 상당한 수준이다. 우스만 뎀벨레(FC바르셀로나)가 지난해 5월 프랑스 리그앙 스타드 렌에서 독일 분데스리가 도르트문트로 이적할 때 기록했던 몸값이 1천500만 유로다.

유럽에서 뛰는 한국 선수들의 몸값과 비교했을 때도 뒤지지 않는다.

2012년 셀틱에서 스완지시티로 이적한 기성용의 이적료는 600만 파운드(89억원), 2015년 마인츠에서 아우크스부르크로 이적한 구자철의 이적료는 350만 유로(약46억원·이상 추정치)를 기록했다.

이적 시장 상황에 따라 한광성의 몸값은 더 치솟을 수 있다. 현재 유벤투스 외에도 토트넘 등 다수의 구단이 한광성 영입에 관심을 기울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북한 선수라는 특수성으로 인해 이적이 실현될 가능성이 적다는 의견도 있다. 이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지난해 12월 해외파견된 북한 노동자들을 24개월 이내에 송환하기로 조치했다. 한광성을 영입할 경우 유엔 안보리 제재를 무시하게 돼 국제사회와 정부로부터 압박을 받을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