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한비야, 환갑에 찾아온 신혼…결혼 뒤늦게 알려져

  • 기사입력 2018-01-21 20:2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비야, 지난해 조촐한 결혼식
한비야(왼쪽). [사진=월드비전]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바람의 딸’로 잘 알려진 국제구호활동 전문가 한비야(60·여) 월드비전 세계시민학교 교장이 지난해 결혼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고 21일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한비야 월드비전 세계시민학교 교장은 지난해 11월 10일 서울의 한 성당에서 네덜란드 출신 긴급구호 전문가 안토니우스 반 쥬드판(66)씨와 결혼식을 올렸다.

이들은 지난 2002년 아프가니스탄 북부 헤라트의 긴급구호 현장에서 처음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한 교장은 월드비전 긴급구호팀장으로 첫 발을 내딛은 새내기 구호 요원이었다.

이후 이란, 이라크, 터키 등의 현장에서 함께 일하며 동료와 멘토·멘티 등 서로에게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주다 부부의 연을 맺게 됐다.

월드비전 관계자는 “결혼식은 가족, 가까운 친구만 모여 조촐하게 치러졌다. 답례품이 설탕과 소금 세트였는데 설탕처럼 달콤하고, 소금처럼 짭짤하게 살겠다는 의미라고 한다”고 전했다.

한비야 부부는 당분간 네덜란드와 한국을 오가며 지낼 예정이고, 최근의 남북 관계와 관련해 북한에서 인도적 지원을 요청하면 언제든 달려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 교장은 약 7년간 세계 오지 마을을 다니며 겪은 경험을 담은 여행기 ‘바람의 딸, 걸어서 지구 세 바퀴 반’, ‘지도 밖으로 행군하라’ 등을 통해 오지 여행가로, 국제 난민 운동가로 대중에 알려졌다.

2009년까지 월드비전 긴급구호팀장으로 일하기도 한 그는 현재 청소년이 지구촌 구성원으로서 책임감을 느끼도록 인권·환경·평화 등을 교육하는 월드비전 세계시민학교 교장을 맡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