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탄도미사일 날아온다’…美 하와이서 실수로 경보 발령

  • 기사입력 2018-01-14 09:3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주민ㆍ관광객 공포 속 긴급 대피



[헤럴드경제] 미국 하와이에서 실수로 탄도미사일 위협 경보가 발령돼 주민과 관광객이 긴급 대피하는 등 소동이 빚어졌다.

14일 외신에 따르면 13일 오전 8시 7분(하와이 현지시간) 하와이 주민과 관광객들은 일제히 “하와이로 들어온 탄도미사일 위협. 즉각 대피처를 찾아라. 이건 훈련이 아니다”는 내용의 비상경보 메시지를 받았다.

하지만 13분이 지난 뒤 하와이 주 정부 비상관리국(HEMA)은 “하와이에 대한 미사일 위협은 없다”고 긴급 발표했다.

미 국방부와 태평양 사령부도 즉각 탄도미사일 위협은 없다고 발표했다. 태평양 사령부 대변인은 트위터에서 “하와이에 어떠한 탄도미사일 위협이 있다는 사실을 감지하지 않았다”며 “경고문을 잘못 보내진 것”이라고 말했다.
13일(현지시간) 하와이 주민 및 관광객에 발송된 탄도미사일 위협 관련 비상경보 메시지 [사진=AP연합뉴스]

당국과 언론이 10여분 만에 오경보 사실을 전했지만 주민 및 관광객들은 황급히 대피했다. 하와이 지역이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사정거리에 들고, 지난달 핵 공격 대피훈련까지 실시된 이후에 나온 경보라는 점에서 불안감이 더 컸던 것으로 보인다.

하와이에서 열리고 있는 미국 프로골프(PGA) 소니 오픈에 참가한 선수들도 오경보에 놀라 대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플로리다 주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주말을 보내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도 비상경보 오발령 사태에 대해 즉각 보고를 받았다.

미 연방통신위원회(FCC)는 오발령 사태 경위에 대한 진상조사에 착수했으며 민주당에서는 철저한 조사와 재발 방지를 촉구했다.

메이지 히로노(민주ㆍ하와이) 연방상원 의원은 “긴장이 고조되는 시기에는 발표되는 정보가 정확해야 한다는 것을 확실히 할 필요가 있다”면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 철저히 조사하고 다시는 그런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