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새해 첫날, 美서 147명이 총에 맞아 54명이 죽었다

  • 기사입력 2018-01-04 09: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총기사건 사망자 증가세
미국인 300만명 총기 상시휴대
희생자 느는데 규제는 완화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새해 벽두부터 미국 전역에서 총성이 끊이지 않고 있다.

4일 미국 비영리단체 총기사건아카이브(Gun Violence Archive)에 따르면 새해 첫날 미국에서 총에 맞은 사람은 총 147명으로 집계됐다. 이 중 54명이 목숨을 잃었고, 93명은 부상당했다.

사례는 다양했다. 사우스캐롤라이나주 노스 머틀 비치에서 56세 여성과 그의 동반자였던 71세 남성은 여성의 28세 아들의 총에 맞아 사망했다. 앨라배마주 헌츠빌에서는 신년 축하행사 중 벌어진 싸움이 총격전으로 확대됐다. 현장에 있던 21세 남성은 즉사했고, 3명이 다쳤다. 와이오밍주에 사는 25세 여성은 남자친구의 총에 맞아 살해됐다. 

[사진=게티이미지]

‘총기의 나라’ 미국에서 이런 사건은 일상으로 자리 잡은 지 오래다.

비영리단체 더 트레이스(The Trace)가 공개한 미국 질병통제센터(CDC)의 추정치 따르면 2016년 미국의 총기 사망률은 10만명당 12.0명으로 집계됐다. 총기로 인한 사망자가 3만8000명 이상 나온다는 의미다. 일일 사망자는 지난 2007년 80여명에서 2016년 처음으로 100명을 넘어섰다. CDC의 사망 통계학 책임자인 밥 앤더슨은 뉴욕타임즈(NT)를 통해 “장기간에 걸쳐 총기 사망자 수가 증가하고 있다는 사실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쉽게 총을 구할 수 있다는 점은 총기 관련 사건, 사고의 배경이 되고 있다. 총기를 사기 위한 기본 자격은 장총의 경우 만 18세, 권총은 만 21세다. 범죄경력과 정신질환 병력은 없어야 한다. 총포사에서 총을 사는 경우 미 연방수사국(FBI)의 신원조회를 거쳐야 한다. 단기체류자도 이런 과정만 거치면 총을 살 수 있다.

더 트레이스의 설문조사 결과 이를 통해 300만명의 미국인이 매일 권총을 휴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내세우는 휴대 목적은 ‘자기 방어’다. 하지만, 총기 소유자의 43%는 공식적인 총기훈련은 받지 못했다고 답했다.

도난당한 총기도 문제다. 더 트레이스가 NBC와 지난해 공동 조사를 벌인 결과, 2만3000개의 도난 총기가 경찰에 회수됐다고 밝혔다. 이런 총기는 살인과 폭행, 강도 등 범죄에 주로 사용된 것으로 조사됐다.

더 트레이스는 “10년간의 집계를 보면 도난사건이 약 200만건이라고 보고되지만, 다수의 도난사건이 경찰에 신고된 적이 없이 실제 발생 건수는 더 많을 가능성이 크다”고 했다.

총기 관련 사고가 반복될 때마다 총기 사용에 대한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지만, 규제와 관련된 각 주의 시행 시태는 ‘제각각’ 양상을 보이고 있다.

규제의 방아쇠를 힘껏 당기지 못하는 데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공화당의 미온적인 태도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6년 플로리다주 올랜도 나이트클럽 총기 난사 사건을 두고 “총기 문제가 아니라 정신건강 문제”라고 규정한 바 있다.

이런 상황에서 전미총기협회(NRA)를 비롯해 총기 관련 이익단체를 등에 업은 법안들도 슬그머니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지난해 말 미 하원은 다수당인 공화당 주도로 ‘컨실드 캐리’(Concealed carry)완화 법안을 표결에 부쳐 가결했다. 이는 총기를 가방 등에 넣어 남에게 보이지 않는 방식으로 휴대하는 것을 말한다.

더 트레이스는 이에 대해 “총기를 소지하는 법은 권총 살인률이 10.6% 증가하는 것과 관련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y2k@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아찔~ 노출패션 한계는??
    아찔~ 노출패션 한계는??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