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통신
  • 삼성전자, 美 버라이즌에 5G 장비 공급…‘5G 시장’ 정조준

  • 기사입력 2018-01-04 08:4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고정형 무선 엑세스 서비스 통신장비 공급
- 올 하반기부터 상용 서비스, 초고속 인터넷 확산 기폭제 기대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삼성전자가 미국 최대 통신사 버라이즌과 협력해 미국 5세대(5G) 통신 시장에 뛰어든다.

새 먹거리로 부상하고 있는 ‘5G’ 시장을 겨냥한 삼성전자의 행보가 더욱 속도를 낼 전망이다.

4일 삼성전자는 버라이즌과 5G 기술을 활용한 고정형 무선 엑세스(FWA, Fixed Wireless Access) 서비스 통신장비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5G 고정형 무선 엑세스 서비스는 초고속 이동통신서비스를 각 가정까지 무선으로 직접 제공하는 기술이다.

광케이블 매설 공사나 이를 위한 인허가 절차 등이 필요 없다. 수개월까지 걸리던 서비스 준비 시간을 몇 시간으로 단축시키고, 기가비트(Gigabit) 수준의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버라이즌 자체 통신규격인 5GTF(5G Technology Forum) 기반의 통신장비, 가정용 단말기(CPE), 네트워크 설계 서비스를 공급한다.

버라이즌은 2018년 하반기부터 상용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버라이즌은 작년 7월부터 미국 전역 11개 도시에서 5G 고정형 무선 엑세스 시범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 중 첫 상용 서비스 예정 도시인 새크라멘토를 포함한 7개 도시에 통신장비와 단말기를 공급해왔다.

버라이즌은 향후 5G 고정형 무선 액세스 서비스가 미국 전역 3000만 가구로 확대되며, 초고속 인터넷시장 확산에 기폭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에드 챈 버라이즌 최고 기술 설계 담당은 “이미 수 년 전부터 업계에서 5G에 대한 논의를 진행해왔으며, 삼성전자와 같은 파트너사들과의 협력을 통해 마침내 소비자들에게도 현실로 다가왔다”며 “새크라멘토는 첫 5G 서비스를 제공하기에 적합한 장소로 미래 5G 서비스를 발굴하는데 최적의 환경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크 루이슨 삼성전자 미국법인 네트워크사업담당은 “삼성전자는 버라이즌과 실제 통신 환경과 같은 테스트를 미국 전역에서 진행해 5G의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5G를 활용해 완전히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sjpar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