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경찰
  • 전자발찌 찬 40대, ‘폭행 혐의’ 쫓기다 다리서 투신

  • 기사입력 2018-01-04 09: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보호관찰관에 “사고 쳤다” 자살 암시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폭행 혐의로 경찰에 쫓기던 40대가 다리에서 투신해 달리던 차에 치여 사망했다. 투신한 남성은 출소 후 보호관찰 중 범죄를 다시 저지르면서 압박감을 느꼈던 것으로 알려졌다.

4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지난 3일 오후 7시50분께 경기 구리시 토평동의 강동대교에서 김모(43) 씨가 투신했다. 김 씨는 다리 아래 강변북로에 떨어졌고, 마침 달리던 승용차에 치였다.

[사진=헤럴드경제DB]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김 씨를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김 씨는 이날 늦게 결국 숨졌다. 사고 당시 김 씨의 발에는 전자발찌가 채워져 있었다. 경찰 조사 결과, 김 씨는 출소 후 보호관찰 상태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김 씨는 이날 오후 5시 30분께 경기 하남시의 한 미용실에서 20대 여성 미용사의 머리를 돌로 내리친 혐의를 받아 경찰이 추적 중이었다. 사건 직후 김 씨는 자신의 담당 보호관찰관에게 전화를 걸어 “사고를 쳤다”며 자살을 암시하는 내용의 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상한 낌새를 느낀 직원은 경찰에 해당 내용을 신고했고, 경찰은 김 씨를 쫓고 있던 상황이었다.

경찰은 김 씨가 보호관찰 도중 다시 범죄를 저질러 심적 압박감을 느꼈을 것으로 판단해 자살에 무게를 두고 있다. 경찰은 같은 날 접수된 폭행 사건의 가해자가 김 씨인지 여부와 함께 정확한 투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osyoo@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서커스? NO~~섹시하고 아찔하게~~~~
    서커스? NO~~섹시하고 아찔하게~~~~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