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소속사 대표가 여배우 개인공간에 몰카”

  • 기사입력 2018-01-03 22:4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풍문쇼’ 패널들이 말하는 연예계 부당대우가 이목을 끌었다.

최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는 패널들이 연예계 성상납을 폭로했던 故 장자연 사건에 이어 연예계 부당대우에 대해 이야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123rf]

이날 스포츠월드 연예부 최정아 기자는 “제가 들은 것 중 가장 황당했던 경우는 소속사 대표가 여배우의 개인 공간에 몰래카메라를 설치 했던 것”이었다고 말해 보는 이들을 놀라게 했다.

최 기자는 “과거 한 소속사 대표가 여배우의 개인 공간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해 지켜보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당시 여배우도 이 사실을 알았지만 대표가 자신에게 일을 주지 않을까 봐 참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최 기자는 당시 사건에 대해 “결국 여배우는 이에 대해 소속사 대표와 이야기를 해 사건을 해결했고, 소속사 대표는 자신이 카메라를 설치했다는 사실을 비밀로 해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최 기자는 이 사실을 알면서도 기사화하지 않았던 이유에 대해 “당시 여배우가 기사가 나가는 것을 원치 않았다. 기사가 나가면 평생 ‘몰래카메라’라는 단어가 자신을 따라다닐 것이라고 말했다. 그래서 여배우는 조용히 해결되길 원한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