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전북도의원, 구조물 들이받고 아내에 덤터기…“CCTV에 다 찍혔다”
전북도의원, 교통사고 후 아내가 사고냈다 진술
CCTV에 상황 다 찍혀…이후 “음주운전 안했다”

전북도의원이 교통사고를 낸 후 “아내가 했다”라고 거짓말 한 사실이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전북도의원이 교통사고를 낸 후 “아내가 했다”라고 거짓말 한 사실이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일부 네티즌은 이 전북도의원의 실명을 찾아내 온라인상에 맹비난 하는 글을 올리는 등 사태가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26일 순창경찰서에 따르면 전북도의회 A의원가 범인도피 교사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A의원은 지난 21일 오후 10시10분쯤 순창군 쌍치면 한 도로에서 공사장 콘크리트 구조물을 들이받는 사고를 낸 뒤 출동한 경찰에게 “아내가 사고를 냈다”고 거짓 진술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의원은 “사고 처리가 길어질 것 같아 아내는 먼저 집으로 보냈다”고 둘러댔기도 했다. 연락을 받고 해당 지구대에 도착한 A의원의 아내도 “자신이 운전했다”고 거짓 진술을 했다.

그러나 경찰은 사고 현장 주변 CCTV 영상을 통해 사고 직후 A의원이 운전석에서 내리는 모습이 포착했다. 경찰이 영상을 근거로 A의원을 추궁하자 A의원은 “사실 내가 운전하다 사고를 냈다. 하지만 음주는 하지 않았다”고 실토했다.

경찰은 A의원을 상대로 뒤늦게 혈중알코올농도를 측정했지만 이미 일정 시간이 지나 수치가 나오지 않았다. 경찰은 음주 사실을 확인할 순 없지만 음주 운전보다 죄질이 무거운 범인도피 교사 혐의를 적용해 사건을 처리한다는 방침이다.

일부 네티즌이 지역 신문에 보도된 내용을 토대로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인점을 알아내 맹비난을 퍼붓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