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문무일 검찰총장 “적폐수사 계속한다”…윤석열 지검장에 강한 신뢰감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문무일 검찰총장이 이른바 ‘적폐수사’를 강하게 추진할 뜻을 분명하게 밝혔다고 26일 MBC가 보도했다.

이날 문 총장은 매체를 통해 “지금 안 하면 언제 하나. 잘못된 것은 바로잡아야 한다”며 현재 진행되고 있는 적폐수사에 정당성을 부여했다.

문 총장은 한때 갈등설이 제기됐던 윤석열 서울지검장에 대해서도 강한 신뢰감을 드러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기수를 뛰어넘는 승진은 과거에도 있었다며, 대통령이 탄핵 된 상황에 비춰볼 때 현재 진행되는 각종 수사는 아주 부드럽게 이뤄지고 있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문 총장은 또 검찰 과거사위 활동에 대해서도 구체적인 실행방안을 제시하며 잘못된 과거와 단절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잘못 했으면 잘못한 것을 바로 잡아야지 그냥 두면 되겠는가”라고 전제한 문 총장은 “우선 15개 사안을 먼저 조사하고 10개는 향후 조사를 이어가겠다”고 매체에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