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당

  • 박지원 “박주원, ‘DJ 비자금’ 제보자 ‘풍문’ 있었다”

  • 기사입력 2017-12-08 09:24 |최진성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최진성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는 8일 DJ(김대중) 비자금 의혹 제보자가 박주원 국민의당 최고위원이라는 언론보도에 대해 “박 최고위원의 제보라는 풍문도 있었지만 당시 박 최고위원을 모르는 분이어서 확인한 바는 없다”고 밝혔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2008년 당시 한나라당 주성영 의원은 법사위와 언론 인터뷰에서 이 사실(DJ 비자금 의혹)을 폭로한 사실이 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경향신문은 2008년 주 전 의원이 폭로한 DJ 비자금 의혹 제보자가 당시 대검찰청 정보관이던 박주원 최고위원이라고 사정당국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박 최고위원은 “공소시효가 지난 사건에 대해 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면서 확인을 거부했다.

박지원 전 대표는 “주 (전) 의원은 믿을 수 있는 제보자로부터 입수한 사실이라고 강조했다”면서 “우리는 비자금에 대한 가짜뉴스가 많아 검찰에 고발했다”고 회고했다. 그는 “뒤늦게 2011년 허위사실로 종결됐다”면서 ”현재도 이러한 가짜뉴스로 사자명예에 심대한 타격을 가하고 있고 유족은 물론 측근들에게도 피해가 막심하다”고 비판했다.

박 전 대표는 특히 “이러한 사실이 사정당국자에 의해 밝혀졌다는 보도에 충격을 금할 수 없다”면서 “검찰은 사실관계를 명확하게 조사해 밝힐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 내부에 이러한 내용이 제보됐다면 검찰의 국민적 신뢰를 위해서라도 검찰 스스로 밝혀야 한다”고 압박했다.

ipen@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