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창원터널 폭발사고’ 원인은 브레이크 고장…제한속도 48㎞ 넘어 과속

  • 기사입력 2017-12-08 08:04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지난달 창원터널 앞에서 발생한 화물차 사고 원인은 브레이크 고장이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7일 경남 창원중부경찰서는 인화물질을 실은 5t 트럭이 브레이크 고장으로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으며 폭발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국립과학수사연구소 정밀 감정 결과 사고 당시 트럭은 배터리 단자와 차량 각 기관으로 전력을 보내주는 정크션 박스(Junction Box)를 이어주는 배선의 피복이 벗겨져 있었다.

[사진=SBS 뉴스 캡처]

이 전선이 브레이크 오일 파이프관을 건드린 것으로 확인됐다. 사고 직전 폭발을 일으킨 트럭의 차체 아래서 스파크가 발생한 것도 이 때문이다.

파이프관이 녹아 브레이크 오일이 흘러내리면서 브레이크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은 것으로 추정됐다.

인근 폐쇄회로(CC)TV 확인 결과 충돌 직전 트럭은 118㎞/h의 속도로 달리고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제한속도인 시속 70㎞보다 48㎞/h 더 빨랐다.

다만 과적이 사고에 영향을 미쳤는지에 대해서는 결론짓지 못했다. 당시 사고 트럭에는 발화점이 16도에 불과한 방청유를 비롯한 유류가 담긴 드럼통 196개, 총 7.8t의 무게가 과적돼 있었다.

앞서 지난달 2일 창원 방향 창원터널 앞 1km 지점에서 5t 트럭이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으며 과적된 기름통이 떨어져 폭발, 화재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3명이 숨지고 7명이 다쳤다.

경찰은 화물선적 업체 관계자 등 2명을 위험물 안전관리법 위반혐의로 형사입건했으며 윤 씨 시신을 부검해 약물복용이나 음주 여부도 확인할 방침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