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남북문제

  • 귀순 병사 몸속에 ‘수십 마리 기생충’이…

  • 기사입력 2017-11-15 17:13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지난 13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으로 수십 발의 총상을 입고 귀순해 아주대병원에 입원 치료를 받고 있는 병사의 몸에서 기생충 수십 마리가 발견된 것으로 밝혀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지난 13일과 이날 2차례에 걸쳐 이 병사의 수술을 진행한 이국종 교수는 15일 국내외 언론을 상대로 수술 경과와 환자 상태를 설명했다.

이 교수는 “파열된 소장의 내부에서 수십 마리의 기생충 성충이 발견됐다”며 “큰 것은 길이가 27㎝에 달해 회충일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이어 “기생충에 의한 오염이 매우 심한 상태였다”며 “기생충은 총상 이후 상처로 들어간 것이 아닌 원래 병사의 몸속에 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15일 오후 경기도 수원 아주대병원에서 열린 JSA 귀순 북한 병사 2차 수술결과 및 환자 상태에 대한 브리핑에서 이국종 교수가 병사 배에서 나온 기생충 제거 과정을 설명하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기생충에 의한 질환은 소외질병(Neglected diseases)으로, 1960년대 이후 기생충 퇴치에 나선 우리나라의 감염률은 1971년 84.3%에서 2004년 4.3%로 급감해, 기생충 박멸의 모범 국가로 꼽히고 있다.

이 병사의 복강에서는 분변과 함께 옥수수를 포함한 소량의 음식물도 나온 것으로 확인돼 북한군 내 식량 보급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 병사의 키와 몸무게도 각각 170㎝와 60㎏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교육부가 올해 초 발표한 우리나라 고3 남학생의 2016년 평균 키(173.5㎝)와 몸무게(70.0㎏)에 한참 못 미치는 수치이다.

한편 우리 군은 지난 13일 오후 3시 31분께 JSA 군사분계선(MDL) 남쪽 약 50m 지점에 총상을 입고 쓰러져 있는 이 병사를 발견하고 간부 3명이 포복으로 접근해 병사의 신병을 확보했다. 이 병사는 곧바로 아주대병원으로 옮겨져 5시간에 걸친 수술을 받은 데 이어 이틀 뒤인 이날 2차 수술을 받았다. 병원 측은 2차 수술까지는 성공적으로 끝났지만, 아직 위중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