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대기업

  • 현대중공업 사장단 인사, 강환구 단독 대표이사 체제

  • 기사입력 2017-11-14 17:14 |이승환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 권오갑 부회장 지주사 대표이사 내정
- 오너 3세 정기선 전무, 부사장 승진
- 조선업 산증인 최길선 회상 일선에서 물러나

[헤럴드경제=이승환 기자] 현대중공업 최길선 회장이 14일 자문역으로 물러나고, 권오갑 부회장은 현대중공업 대표이사에서 사임했다. 이로써 현대중공업은 강환구 사장의 단독 대표이사 체제로 운영된다. 오너 3세인 현대중공업 정기선 전무(선박영업부문장)는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현대중공업은 이같은 내용의 사장단 및 자회사 대표 인사를 이날 발표했다. 


현대중공업 대표이사에서 물러난 권 부회장은 지주회사 현대중공업지주(가칭)의 대표이사로 내정됐다. 창사 이래 가장 큰 시련을 겪은 현대중공업의 위기 극복을 4년간 주도한 권 부회장은 앞으로 지주회사 대표로서 미래사업 발굴과 그룹의 재무, 사업재편, 대외 활동 등에 전념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중공업은 강 사장의 단독 대표이사 체제로 운영되며, 책임경영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부사장으로 승진한 정 전무는 선박영업부문장 및 기획실 부실장을 겸한다. 아울러 작년말 분사한 현대글로벌서비스의 대표이사 부사장으로도 내정돼 안광헌 대표와 함께 공동 대표이사로서 회사를 이끌 예정이다.

정 전무는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손자이자 정몽준 현대중공업 대주주의 장남으로, 이번 대표 내정으로 보다 경영 전면에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이번 인사에서는 현대일렉트릭앤에너지시스템의 주영걸 대표, 현대건설기계 공기영 대표가 각각 부사장에서 사장으로 승진했다.

계열 자회사 대표도 대거 교체됐다.

현대중공업그린에너지 대표에는 현대건설기계 강철호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진, 내정됐다. 현대E&T 새 대표에는 심왕보 상무, 현대중공업모스에는 정명림 전무가 각각 전무와 부사장으로 승진하며 새 대표 자리에 올랐다. 현대힘스 대표에는 현대중공업 오세광 상무가 내정됐다. 이들은 각 사의 주총을 거쳐 공식 선임된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대내외적으로 일감 부족 등 어려운 경영환경이 지속되는 가운데 경영진 세대교체를 통해 현재의 위기 상황을 보다 적극적으로 돌파해 나가는 계기로 삼을 것”이라며 “지주회사를 중심으로 사업재편과 독립경영 체제 확립에 박차를 가하고, 새 경영진이 2018년 사업목표 실천을 위해 구체 계획을 수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자문역으로 위촉된 최길선 회장은 1946년생으로 1972년 현대중공업에 입사해 40여년을 조선소 현장을 지켜온 한국 조선업의 산증인이다. 입사 12년만인 1984년 상무로 승진했고, 현대삼호중공업 전신인 한라중공업 사장과 현대미포조선 사장을 역임했으며, 2009년 현대중공업 사장을 끝으로 퇴임했다.

2014년 조선업 위기극복을 위해 현대중공업 회장으로 복귀했고, 그 동안의 현장경험을 살려 조선, 해양 부문의 정상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 왔다.

최길선 회장은 “아직 회사가 완전히 정상화되진 않았지만 조금씩 나아지고 있다”면서 “이젠 후배들의 힘으로 충분히 현대중공업이 재도약을 이룰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해 용퇴를 결정하게 되었다”며 소감을 밝혔다.

nic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