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한고은, 논란에 사과 ”제가 경솔..역시 어리석었다“

  • 기사입력 2017-10-22 18:34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배우 한고은이 자신의 발언과 관련한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한고은은 22일 자신의 SNS에 “아침에 일어나 제 글이 경솔했었다는 생각에 삭제를 했는데 역시 너무 어리석은 생각이었던것 같습니다. 저의 짧고 협소했던 그때 잠시 들었던 생각과 경솔했던 글이 많은 분들의 마음을 불편하게 해 드렸음에 죄송하고 더욱더 사과를 드리고 싶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는 더 신중하고 조심스럽게 생각하고 행동하겠습니다. 제게 많이 실망하셨을 모든 분들께 다시 한 번 정말 깊이 사죄하는 마음을 전해 봅니다”라고 덧붙였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앞서 한고은은 지난 21일 “나쁜 개는 없다는 말 맞죠. 사람을 물어 해를 끼친 그 개가 강형욱씨 반려견이었다면 그런 일이 있었을까요. 왜 사람탓 아니하고 그 개의 안락사를 논하는 지. 한 생명을 있는 그대로 존중하고 인정하며 반려하는 시점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를 조심스레 내어 봅니다”고 밝혔다.

한고은이 언급한 강형욱은 과거 EBS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에서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입마개를 하는 것을 혐오스럽게 받아들이는 경우가 있다”며 “입마개는 반드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해당 방송에서 그는 “입마개를 하고 다니는 게 다른 사람들한테 ‘나 안전한 강아지예요. 나 괜찮아요’를 알려주는 것”이라며 “입마개 연습은 모든 강아지가 했으면 좋겠다”고 주장했다.

한고은이 강형욱을 언급한 것은 개를 데리고 다니는 사람이 누구냐에 따라 개가 잘못을 할 수도 있고 안 할 수도 있다는 의도를 담은 것으로 해석된다.

한고은은 최시원 가족의 반려견이 같은 아파트 주민을 물었고, 물린 주민이 결국 6일만에 패혈증으로 사망한 사건을 두고 해당 개의 안락사 여부가 논란이 되자 이런 주장을 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케이트 업튼' G컵 글래머 섹시 매력?
    '케이트 업튼' G컵 글래머 섹시 매력?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