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문 열리자마자…CCTV 속 최시원 개, ‘패혈증 사망’ 한일관 대표 물던 순간

  • 기사입력 2017-10-22 09:38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이슈섹션]유명 한식당인 한일관 대표가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이자 배우 최시원 가족의 반려견에 물려 패혈증으로 숨진 가운데, 사고 당시 상황이 담긴 CCTV가 공개돼 누리꾼들의 비난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21일 SBS가 공개한 아파트 엘리베이터 내부 CCTV를 보면 최 씨 가족의 반려견은 엘레베이터 문이 열리자마자 한일관 대표 김모(53ㆍ여)씨 쪽으로 돌진했다.

영상 속에서 개는 목줄과 입마개를 하지 않은 상태였고, 김 씨나 엘레베이터 내 다른 주민들이 손 쓸 새도 없이 왼쪽 정강이를 물었다.

[사진=SBS 영상 캡처]

뒤이어 나타난 개의 주인인 외출복 차림의 여성은 개가 김 씨를 물자 당황한 듯 개의 꼬리를 잡고 개를 김 씨에게서 떼어냈다.

이후 문이 닫히고 김 씨는 상처 부위를 만지고 살펴보다가 엘레베이터에서 내리지 않고 다시 본인의 집으로 향했다.

김 씨가 이후 병원 치료를 받았지만, 엿새 뒤 숨졌고 사망 원인은 패혈증으로 전해졌다.

사건이 알려진 21일, 최 씨의 개가 과거에도 목줄을 하지 않은 채 엘리베이터에 타는 사진 등이 온라인에 확산되면서 누리꾼들은 공분했다.

또 최 씨의 여동생이 운영한 SNS 계정에는 “사람들을 물기 때문에 주1회 1시간씩 교육받아요”라는 글도 게재돼 있어 최 씨 가족의 부주의를 지적하는 누리꾼들의 비난은 더욱 거세지고 있다.

김 씨는 지난달 30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아파트에서 최 씨 가족이 기르는 프렌치불독에 물린 뒤 이달 6일 패혈증으로 숨졌다.

사건이 알려지자 최 씨와 그의 아버지는 21일 SNS에 각각 사과 글을 올렸다.

최 씨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가족을 잃은 큰 충격과 슬픔에 빠져 계실 유가족분들께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며 “얼마 전 제 가족이 기르던 반려견과 관련된 상황을 전해 듣고 너무나 죄송스러운 마음이다. 고인과 유가족분들께 진심으로 애도의 뜻을 전한다”고 사과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