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책

  • 신동근 의원, “MB 청계재단, 431억원 중 장학ㆍ복지사업 지출 4억원 못미쳐”

  • 기사입력 2017-10-18 17:13 |신동윤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서울교육청 936개 공익법인 중 재산 12위…목적사업비 지출은 775위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이명박 전 대통령이 설립한 청계재단이 기본재산 가운데 소외계층을 위한 장학ㆍ복지사업 등 본래 목적에 사용하는 돈의 비중이 다른 공익재단에 비해 매우 낮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신동근 의원은 18일 위와 같은 내용이 담긴 ‘서울시교육청 936개 공익법인의 2015년도 결산서 분석표’를 제출받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청계재단은 이 전 대통령이 2009년 건물ㆍ토지와 개인 예금 등 395억8104만 원을 출연해 설립한 장학재단으로, 정관에는 ‘소외계층을 위한 장학 및 복지사업을 지원하고 이와 관련된 연구개발 사업을 수행함을 목적으로 한다’고 돼 있다.

[출처=청계재단 홈페이지]

자료에 따르면 2015년 기준 청계재단의 기본재산은 431억원으로, 936개 가운데 12번째를 차지했다.

하지만 기본재산 대비 목적사업비(재단의 설립 목적에 따라 사용한 돈) 지출은 3억8900만 원으로, 기본재산 대비 0.9%에 그쳤다. 이는 전체 775위에 해당한다.

서울교육청 관할 936개 공익법인의 평균 기본재산은 41억9200만 원, 기본재산 대비 목적사업비 평균 비율은 6.4%로 집계됐다.

청계재단의 기본재산대비 목적사업비 지출비율은 평균에 비해 50분의 7에 불과하다고 신 의원은 설명했다.

특히 목적사업 지출 금액이 2010년 6억1915만원에서 2015년 3억8900만원, 지난해에 3억680만원으로 2010년과 비교해 반 토막이 난 것으로 나타났다.

신 의원은 “기본재산 규모 대비 장학사업 지출 액수가 적고, 이 또한 줄어들고 있다는 것은 큰 문제”라며 “개선책 마련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케이트 업튼' G컵 글래머 섹시 매력?
    '케이트 업튼' G컵 글래머 섹시 매력?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