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복지부 국정감사] 온열질환자, 질본 집계-실제 환자 최대 1만1000여명 차이

  • 기사입력 2017-10-13 12:16 |신상윤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온열질환 등 폭염 피해 계속 증가
-집계 표본 한정…“통계 의미 약해”
-질본, 순수 온열질환만 집계 대상
-심장질환 등 ‘2차 질환’ 간과 지적



[헤럴드경제=신상윤 기자]지구 온난화 등으로 해마다 폭염으로 인한 피해가 증가하고 있다. 특히 온열 질환자도 증가 추세다. 하지만 실제 환자 수와 질병관리본부가 집계하는 환자 수가 세부 질환에 따라 최대 1만여 명이나 차이가 났다. 질병관리본부가 운영하는 ‘온열 질환 감시 체계’가 폭염에 따른 피해 상황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3일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에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윤소하(정의당) 의원이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 공개한 결과에 따르면 근 6년간 평균 폭염 일수가 온열 질환자 발생에 영향을 미쳤다. 더운 날이 많을수록 폭염 피해가 늘어났다. 폭염으로 인한 ‘건강 피해’가 해마다 증가하는 추세다.
질병관리본부의 ‘온열 질환 감시 체계’가 집계 표본이 한정적이고, 열사병 등 온열 질환에만 국한돼 있어 제대로 된 대응책을 세우는데 부족하다는 지적이나왔다. 폭염이 심했던 지난 8월 경남 밀양의 한 무더위 쉼터(경로당)에서 모인 시민들이 에어컨 아래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연합뉴스]

특히 최악의 폭염을 기록했던 지난해(평균 폭염 일수 22.4일)에는 온열 질환자 2125명이 발생, 그 중 17명이 사망했다. 반면 평균 폭염 일수가 7.4일에 그쳤던 2014년에는 온열 질환자가 556명, 사망자도 1명에 그쳤다.

그러나 질병관리본부가 집계한 온열 질환자 수와 실제 환자 수가 세부 질환에 따라 크게 차이가 났다. 온열 질환 대책을 세워야 할 보건당국이 제대로 된 통계조차 집계하지 못하고 있다는 방증일 수 있다.

실제로 질병관리본부가 운영하는 ‘온열 질환 감시 체계’ 결과와 의료통계정보 등의 자료를 대조한 결과 세부 질환별로 적게는 12명, 많게는 1만1518명까지 차이가 났다. 실제로 2015년 열탈진 환자의 경우 ‘온열 질환 감시 체계’상 환자는 577명이었지만, 의료통계정보상 환자는 1만2095명이나 됐다.

이에 대해 윤 의원은 “‘온열 질환 감시 체계’의 표본이 한정적(2016년 기준 전국 응급실 운영 의료기관 535곳)이고, 질병코드의 중복 부여를 고려했을 때 일정한 통계상 차이는 날 수밖에 없다”면서도 “이처럼 불규칙적으로 차이가 크게 발생한다면 ‘폭염에 따른 실시간 건강 피해를 제공해 주위 환기와 예방수칙을 유도한다’는 ‘온열 질환 감시 체계’의 취지에 통계의 의미가 부합하는지 의문이 따른다”고 지적했다.

역시 질병관리본부가 집계하는 ‘온열 질환 감시 체계 운영결과’는 폭염과 관련 건강 피해를 다루는 통계다. 그러나 온열 질환만을 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폭염의 심각성을 반영하지 못한다고 윤 의원은 지적했다. 실제로 ‘제2차 국가 기후변화 적응대책(2016~2020년)’의 기후 변화 질환 분류에 따르면, 폭염으로 인한 온열 질환 외에도 감염성 질환, 심혈관계 질환, 알레르기질환, 수인성 질환 등도 기후 변화 질환으로 포함하고 있다.

‘온열 질환 감시 체계’에서는 열사병, 열탈진, 열경련 등 온열 질환을 제외한 폭염으로 발병하는 감염성 질환, 심혈관계 질환, 알레르기 질환 등의 발병과 악화는 집계하지 않는다. 따라서 폭염으로 인한 건강 피해의 실제적 규모와 심각성 등 실태를 파악하지 못하는 통계라는 지적이다.

질본이 ‘온열 질환’만 시실상 감시함에 따라 폭염에 대한 각종 대책도 온열 질환에 국한돼 왔다. ‘폭염대응 건강관리 사업안(2015년)’ 자료와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 등을 보면 열사병·열탈진 등 온열질환에 대해서만 증상과 응급조치를 안내하고 있다. 응급 조치 내용도 ‘시원한 곳에서 휴식’, ‘음료나 주스 섭취’ 등 기초적인 내용에 그치고 있다는 것이 윤 의원의 지적이다.

윤 의원은 “폭염 등 기후 변화와 그로 인한 건강 피해가 심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관련 통계의 부실함은 더 큰 피해를 야기할 것”이라며 “정부는 매일 폭염에 대한 초과 사망자 수를 집계하는 등의 실제적인 폭염 피해를 반영하는 통계를 개발해야 한다. 이를 바탕으로 지역별ㆍ사례별 적극적인 폭염 대책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ken@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