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백두산은 활화산, 핵실험 계속되면 폭발 가능성”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북한의 핵실험이 계속되면 백두산이 폭발 할 수도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5일 CBS라디오‘김현정의 뉴스쇼’에서 홍태경 연세대 지구시스템과학과 교수는 “6차 핵실험이 워낙 강력하다 보니 지진이 발생했는데, 핵실험이 곳곳에 많은 크랙이라고 하는 금을 만들어 놨으며, 이 크랙을 통해서 그동안 쌓였던 힘들이 배출되며 마치 자연지진과 비슷하다”면서 “강한 지진파가 백두산 하부에 있는 마그마방도 자극할 수 있다”고 밝혔다.

사진은 기사와 관련없음 [사진=123rf]

홍 교수는 이어 “지금 현재 백두산이 분화하지 않을지 모르지만, 추가적인 핵실험을 하게 되면 그 압력이 추가되기 때분에 분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또 “백두산은 1903년에 분화한 기록이 남아있고, 1000년전 분화때는 화산재가 일본 홋카이도 지역에 5cm에 이르는 층을 만들어 놓을 만큼 강력한 화산이었다”고 덧붙였다.

husn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