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우리 아이들 탄산음료 달고 사네”…청소년 4명중 1명 주3회 마셔

  • 기사입력 2017-08-13 14:32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 청소년 4명 중 1명 꼴로 주 3회 이상 탄산음료를 마시는 것으로 나타났다.우리나라 청소년이 음료수나 과자 등 가공식품을 통해 지나치게 많은 당류를 섭취하고 있다는 보건당국의 조사 결과가 나왔다. 탄산음료와 과일주스 등 단맛의 음료수를 많이 마시는 게 주된 원인으로 지목됐다.

보건복지부와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은 청소년은 주당 평균 2.8회 단맛 음료를 마시고, 4명 중 1명 이상(중학생 27.6%,고등학생 26.5%)은 주 3회 이상 탄산음료를 마시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조사결과 우리나라 12∼18세 청소년의 하루 평균 당 섭취량은 80g으로, 다른 연령대보다 많다. 특히 가공식품을 통한 당 섭취량은 57.5g이었고, 그중에서도 음료류를 통한 당 섭취량이 14.3g으로 가장 많았다.

콜라·이온음료·농축 과일주스 등 단맛 음료는 청소년이 당을 과잉 섭취하는 주요 원인으로, 건강한 음료로 대체해서 마시는 게 좋다고 복지부는 당부했다.

하루 물 8잔, 우유 2잔 마시기 외에 커피나 차 등에 시럽이나 설탕을 첨가하지 않고 가공식품의 영양 표시에 당 함량을 확인하는 것도 당 섭취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당을 과잉 섭취하면 비만과 만성질환 유병률이 높아진다. 특히 가공식품을 통해 섭취하는 당이 하루 권장 열량의 10%를 초과하면 비만, 당뇨병, 고혈압 유병률은 각각 39%, 41%, 66%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