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용도변경 건축물 1년내 석면조사해야…석면 안전관리 강화

  • 기사입력 2017-07-18 08:01 |김대우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환경부, 부실 조사기관에 과태료 500만원 부과

[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앞으로 건축물 용도변경으로 새롭게 석면조사 대상이 된 경우 1년 이내 건축물 석면조사해야하는 등 건축물 석면조사 대상이 확대된다.또 석면조사기관이 건축물석면조사방법을 따르지 않을 경우 500만원의 과태료가 부괴된다.

환경부는 건축물 석면조사 대상 확대와 석면조사기관의 관리 강화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석면안전관리법’ 일부 개정안이 18일 국무회의에 의결됐다고 밝혔다.


개정안은 사용승인을 받아 사용 중인 건축물이 용도변경으로 새롭게 건축물 석면조사 대상이 된 경우 1년 이내에 건축물 석면조사를 해야 하는 대상에 포함하도록 했다. 현재 건축물 석면조사는 ‘석면안전관리법’ 시행 이후 신증축 등에 따른 건축물 사용승인서를 받은 날로부터 1년 이내에 해야 하나, 기존 건축물의 용도변경 시 조사시기에 대한 명확한 규정이 없었다.

또한, 석면조사기관이 건축물의 석면을 조사할 때에는 건축물석면 조사방법, 건축물석면 지도의 작성기준과 방법 등을 따르도록 했다. 이를 위반할 경우 석면조사기관에 과태료 500만 원 이하를 부과하도록 했다.

석면조사기관은 건축물 또는 설비 등에 함유된 석면의 종류와 함유량 등을 조사하는 전문기관으로 고용노동부장관이 지정하며, 올해 6월 기준으로 전국에 211개가 있다.

아울러, 발주자가 석면해체ㆍ제거작업의 감리인을 지정한 경우 이를 신고하도록 하고, 위반 시 과태료 200만 원 이하를 부과하도록 했다. 현재 ‘석면해체작업 감리인 기준(고시)’에 따라 감리인의 지정신고를 하고 있으나, 신고 미이행 시 조치방안이 없어 지자체의 석면해체 제거 사업장의 관리 감독에 한계가 있었다.

환경부는 “이번 ‘석면안전관리법’ 개정안이 시행되면 건축물 석면조사와 석면조사기관에 대한 관리․감독이 강화돼 석면건축물의 유지 보수 및 철거 시 석면 환경피해 예방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dewkim@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케이트 업튼' G컵 글래머 섹시 매력?
    '케이트 업튼' G컵 글래머 섹시 매력?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