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정미홍 “박근혜 첫 재판, 헌재도 밤마다 악몽 꿀 것”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무효를 주장해온 정미홍 더코칭그룹 대표가 23일 페이스북을 통해 구구절절한 심경을 전했다.

정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밤새 잠을 제대로 이루지 못하고 뒤척이다 새벽을 맞았다. 오늘 오전 10시 박근혜 대통령 첫 재판이 있다. 구치소 앞에는 아침 8시에 법정으로 출발하는 대통령을 배웅하고 힘내시라 외치기 위해 수 백명의 국민들이 밖에서 밤을 지샜고, 서초동 법원 앞 역시 이른 아침부터 박대통령의 결백을 믿고, 지지하는 수천명의 국민들이 운집하여 대통령을 응원한다고 한다. 진실을 아는 국민들의 그 열정이 눈물겹고, 마음이 아프다”라고 적었다.

[사진=헤럴드 DB]

이어 “아무런 증거도 없이 죄없는 대통령을 법정에 세우고 재판을 어떻게 하겠다는 것인지 지켜 보겠다. 근거 없이 대통령이 헌법 수호 의지가 없어 보인다는 이유로 파면한 헌재 재판관들도 자신들의 행위가 잘못되었다는 걸 알 것이다. 아닌 척 해도 밤이면 악몽을 꾸며, 죽어서 지옥 갈것을 각오하는 나날을 보내고 있을 것”이라며 분노를 드러냈다.

정 대표는 “이런 천인공노할 짓을 벌인 자들이 하나 둘도 아니고, 언론, 검찰. 국회를 망라하여 우글우글하며, 여전히 진실은 외면하고, 박대통령에게 잔혹한 저주를 퍼붓는 자들이 국민이라고 떠드는 이 나라에서 함께 살아야 하는 현실이 정말 귤욕적이고, 통탄스럽다”면서 “그러나 후대를 위해, 역사를 바로 쓰기 위해, 끝까지 진실을 밝히는 길에 서 있어야 한다고 다짐한다. 박근혜 대통령님, 끝까지 쓰러지지 마시고 버티소서. 진실은 반드시 모습을 드러내고, 승리는 진실의 편입니다. 저 악의 무리들은 결국 천벌을 받을 것”이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한편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서울법원종합청사 대법정에서 모습을 드러낸다. 법정에는 최순실 씨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도 함께 한다. 박 전 대통령은 삼성 등 대기업에서 592억원의 뇌물을 받거나 요구·약속한 혐의로 구속기소돼 구치소에서 생활 중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