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中 ‘사드보복’에 日 ‘반사이익’, 동북아 정세의 경제학

  • 기사입력 2017-05-20 10:28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 중국의 ‘사드보복’으로 한-중 양국 간 교류가 축소된 가운데, 일본이 ‘반사이익’을 누린 것으로 나타났다. 동북아 3국 외교관계의 경제학이다.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20일 자국 관광청이 발표한 방일 관광객 통계를 인용해 지난달 일본에 온 한국인 관광객은 55만 4600명으로 작년 4월 대비 56.8%나 늘었다고 밝혔다.

일본행 한국인 관광객의 증가율은 전체 외국인 관광객 증가율인 23.9%보다 2.4배가량 높은 것으로, 국가별 집계에서도 가장 많았다. 중국인 관광객 수는 52만 8800명으로 두 번째로 많았지만, 관광객 수 증가율은 2.7%에 그쳤다.

이 같은 경향은 1~4월을 기준으로 살펴봐도 마찬가지였다. 이 기간 일본행 한국인 관광객 수는 작년 동기보다 30.8% 늘어난 226만 8200명으로, 국가별 통계에서 중국(217만 7500명·9.6% 증가)보다 많은 1위였다. 전체 외국인 관광객 수 증가율은 16.4%였다.


일본행 한국인 관광객이 이처럼 많이 늘어난 데는 사드 배치를 둘러싸고 중국 내 반한(反韓) 감정이 커지면서 단기 해외여행 행선지로 중국이 아닌 일본을 택한 한국인들이 많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반면 3월 말 시점에서 여행사 하나투어를 통해 4월 일정, 5월 초 중국 여행 상품을 예약한 건 수는 1년 전보다 각각 44%, 36%나 줄었다. 모두투어의 4월 일정 중국 여행 상품의 예약 실적도 작년의 절반 수준에 불과했다.

지속적인 엔화 약세도 한국 관광객의 일본행을 재촉했다. 원-엔 환율은 100엔당 1000원 안팎에서 안정적으로 유지되며 엔저(低)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올해 초 위안부 한일합의를 둘러싸고 한-일간 갈등이 심했지만, 이런 외교적 갈등이 일본 여행 감소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호날두 전 여친 '이리나 샤크'의 은밀한 誘惑~~~
    호날두 전 여친 '이리나 샤크'의 은밀한 誘惑~~~
  • '란제리'차림~ 아슬아슬 별난 이종 격투기
    '란제리'차림~ 아슬아슬 별난 이종 격투기
  • 아찔~ 노출패션 한계는??
    아찔~ 노출패션 한계는??
  • 아찔한 수영복~~~ 당신이 '섹시 퀸'~~~
    아찔한 수영복~~~ 당신이  '섹시 퀸'~~~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