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졸혼男 백일섭 숨은 가정사…“배다른 형제 있었다”

  • 기사입력 2017-04-20 08:53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이슈섹션]졸혼남 배우 백일섭이 ‘배다른 남매가 있었다’는 숨겨진 가정사를 고백했다.

19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백일섭이 처음으로 동생들과 제주도 여행을 떠나는 훈훈한 모습이 그려졌다.

남매들이 이처럼 한자리에 모여 여행을 떠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돈독한 우애를 자랑할 것처럼 보이는 이들 네 남매에게는 숨겨진 사연이 있었다. 바로 배다른 남매였던 것이다.

[사진=KBS ‘살림하는 남자들2’갭쳐]

백일섭은 “지금은 웃으며 이야기하지만 그 시절들이…”라고 말을 잇지 못했다. 이어 그는 “마치 남의 집 들어온 느낌이었다. 서울엔 우리 엄마가 있고, 고향 집에는 쟤네들(동생들)이 있었다”며 아팠던 과거를 회상했다.

그러나 세월이 많이 흐른 지금은 누구보다 서로 의지하며 살아가고 있다. 특히 백일섭의 여동생들은 ‘살림남2’를 통해 혼밥, 혼술을 능숙하게 하는 백일섭에게 “예전에는 상상도 못하던 일이다”고 칭찬 아닌 칭찬을 건네기도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