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시세보다 80% 싸게…‘드론 기업지원허브’ 입주기업 공모

  • 기사입력 2017-04-03 11:25 |정찬수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한국과학기술회관서 사업설명회도

[헤럴드경제=정찬수 기자] 정부가 드론 스타트업 지원에 팔을 걷는다. 드론 기업지원허브 입주기업의 공간을 마련하고 테스트 장비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는 항공안전기술원과 드론 스타트업ㆍ벤처기업 지원을 위한 ‘드론 기업지원허브’ 입주기업을 공모한다고 3일 밝혔다.

사업은 판교창조경제밸리 스타트업 클러스터인 기업지원허브 안에 드론 안전ㆍ활성화 지원센터를 운영하는 방안 중 하나다. 드론 관련 스타트업과 벤처기업의 혁신기술 창업과 사업화를 지원하려는 전략이다.

정부가 드론 기업지원허브 입주기업을 공모한다. 입주기업은 시세보다 저렴하게 사무실을 제공받고 각종 지원을 받게 된다. 국토부는 이를 위해 사업설명회를 열고 창업자들에게 도전의 문을 열 계획이다. [사진=123RF]

모집대상은 예비창업자나 창업 7년 이내의 드론 관련 스타트업ㆍ벤처기업이다. 22개사 이내로 선정된 기업엔 시세의 약 20~60% 수준으로 사무실을 제공하고 성능검증기기ㆍ소프트웨어(SW) 등 장비를 지원한다.

입주기업은 수요조사를 통해 확정한다. 세무ㆍ법률ㆍ특허ㆍ마케팅 등 분야별 전문가의 컨설팅 프로그램과 입주업체 간 정보교류를 위한 협력체계도 구축한다.

희망자는 4일까지 항공안전기술원으로 신청서를 접수하면 된다. 입주는 기업역량과 기술성, 시장성을 기준으로 평가해 고득점순으로 선정한다.

한편 국토부는 오는 6일 한국토지주택공사와 서울시 강남구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국토ㆍ주택 드론-웍스 포럼’을 연다. 드론 기업지원허브 입주모집 안내부터 국토ㆍ주택분야 드론 활용방안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드론 기업지원허브 사업이 국내 예비창업자 및 스타트업이 쉽게 창업에 도전하고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사업화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공공분야 드론 선도기관 육성, 전문기관을 통한 컨설팅 등을 통해 건설 분야뿐 아니라 산림ㆍ경찰ㆍ소방 등 공공 활용수요를 발굴하고 확산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andy@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호날두 전 여친 '이리나 샤크'의 은밀한 誘惑~~~
    호날두 전 여친 '이리나 샤크'의 은밀한 誘惑~~~
  • '란제리'차림~ 아슬아슬 별난 이종 격투기
    '란제리'차림~ 아슬아슬 별난 이종 격투기
  • 아찔~ 노출패션 한계는??
    아찔~ 노출패션 한계는??
  • 아찔한 수영복~~~ 당신이 '섹시 퀸'~~~
    아찔한 수영복~~~ 당신이  '섹시 퀸'~~~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