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한류뉴스

  • 한중 민간교류까지…베이징영화제, 韓 영화 상영 막혔다

  • 기사입력 2017-03-28 16:27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중국 당국의 사드 (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보복 조치가 영화계까지 번졌다. 한중, 양국간 민간교류를 상징하는 베이징영화제에서도 한국 영화 상영이 금지됐다.

7회째를 맞는 베이징영화제는 다음달 16일부터 23일까지 열릴 계획이다. 일부 한국 영화가 초청을 받았으나 상영되지는 못할 전망이다. 영화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이는 중국 당국의 지시로 시행됐다.


전년 베이징영화제에 이민호, 김우빈 등 한류 스타들이 대거 참석하면서 한중간 교류를 상징했다. 이 해에는 몇 개의 한국 영화가 상영되고 심사 대상에도 올랐다. 그러나 올해 1차 상영 명단에 한국 작품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중국 당국의 노골적인 사드 보복 조치가 민간 영역까지 확대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한중 영화계의 합작영화도 무산된 경우가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배우 하정우는 중국 영화 ‘가면’ 출연 제의를 받았지만, 최근 무산됐다. 영화 ‘부산행’의 배급 판권이 지난해 중국에 팔렸으나 극장 개봉이 이뤄지지 않았다. 영화진흥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에서 개봉한 한국 영화는 단 한편도 없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스텔라~ '숨겨진 '볼륨감'~ '매혹적 비키니 자태'~~
    스텔라~ '숨겨진 '볼륨감'~  '매혹적 비키니 자태'~~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올림픽 미녀들~~~ 파워풀~ 건강미~
    올림픽 미녀들~~~ 파워풀~ 건강미~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