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그냥 쉰다’ 청년백수 36만명, 4년만에 최대

  • 기사입력 2017-03-21 06:51 |배문숙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일할 능력은 있어도 구직활동을 하지 않는 청년 인구가 4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최근 나아지지 않는 고용상황이 청년들의 구직 활동마저 위축시키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21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15∼29세 ‘쉬었음’ 인구는 1년 전보다 1만1600명 늘어난 36만2000명이었다.
[사진=헤럴드경제DB]

이는 2013년 2월(38만6000명) 이후 4년만에 가장 많은 것으로 청년층 ‘쉬었음’ 인구가 늘어난 것은 2015년 11월(6900명) 이후 15개월 만이다. 지난해 12월까지 매달 평균 5만여명 내외로 줄어들던 청년층 ‘쉬었음’ 인구는 지난 1월 9개월 만에 감소 폭이 1만명 밑으로 떨어진 데 이어 지난달 플러스로 전환했다.

‘쉬었음’은 일할 능력이 있고 큰 병을 앓는 것도 아니지만, 그저 ‘막연히’ 쉬고싶어서 일을 하지 않는 사람들이다. 이들은 경제활동인구에 포함되지 않기 때문에 통계상 실업자로도 분류되지 않는다. 청년층 연령대별로 보면 10·20대 ‘쉬었음’ 인구가 모두 예년보다 높은 수준에 머물러 있는 모습이다. 20∼29세 ‘쉬었음’ 인구는 30만1000명으로 2월 기준으로 지난해(30만9000명)에 이어 2년 연속 30만 명대에 머물렀다.

2월 기준 20대 ‘쉬었음’ 인구가 2년 이상 30만 명대에 머문 것은 2011∼2013년 이후 3년 만이다. 15∼19세 ‘쉬었음’ 인구는 1년 전보다 2만명 늘어난 6만1000명을 기록, 2년 만에다시 6만명대로 올라섰다. 지난달 30대와 60대 ‘쉬었음’ 인구도 늘면서 전체 ‘쉬었음’ 인구는 2012년 2월(191만4000명) 이후 5년만에 최대치인 189만9000명까지 올라섰다.

통계청은 비경제활동 인구를 상대로 설문조사를 해 특별한 이유 없이 쉬었다고 답변한 사람들을 ‘쉬었음’ 인구로 분류해 집계한다. 객관적 지표에 근거한 통계지표와 달리 ‘쉬었음’은 주관적인 답변에 의지하는 만큼 그 이유를 한두 가지로 단순화하기는 쉽지 않다.

하지만 최근 청년층 ‘쉬었음’ 인구의 증가는 2년여간 계속된 높은 청년실업의 영향을 일부 받았을 가능성이 크다. 구직 실패를 반복한 청년들이 올해도 고용사정이 어려울 것으로 보이자 일시적으로 구직 활동을 하지 않고 다른길을 모색하면서 ‘쉬었음’ 인구가 늘어날 수 있다는 것이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국내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을 상대로 올해 상반기 대졸 정규 신입직 채용계획에 대해 설문한 결과 조사대상 312개사 중 44.6%는 신입 채용계획 자체가 없었고 21.1%는 채용 여부를 결정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 관계자는 “청년층 ‘쉬었음’ 인구는 다양한 원인이 있어 그 이유를 특정하기 쉽지 않다”라며 “비경제활동 인구 중 ‘재학·수강’으로 분류된 사람들이 2월에‘쉬었음’으로 넘어오기도 한다”라고 말했다.

oskymoon@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호날두 전 여친 '이리나 샤크'의 은밀한 誘惑~~~
    호날두 전 여친 '이리나 샤크'의 은밀한 誘惑~~~
  • '란제리'차림~ 아슬아슬 별난 이종 격투기
    '란제리'차림~ 아슬아슬 별난 이종 격투기
  • 아찔~ 노출패션 한계는??
    아찔~ 노출패션 한계는??
  • 아찔한 수영복~~~ 당신이 '섹시 퀸'~~~
    아찔한 수영복~~~ 당신이  '섹시 퀸'~~~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