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박근혜, 사저서 끝내 눈물 “화장 지워질 정도”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박근혜 전 대통령은 12일 삼성동 사저 앞에서 미소를 보였지만, 사저로 들어간 뒤 화장이 번질 정도로 눈물을 흘린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전 대변인인 민경욱 의원(자유한국당, 인천 연수을)은 “눈 화장이 번질 정도로 눈물을 흘렸더라”고 말했다.

민 의원은 이날 삼성동 사저 앞에 모인 친박계 인사들 추천으로 박 전 대통령 ‘사저 대변인’ 역할을 맡았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12일 저녁 청와대를 떠나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저에 도착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민 의원은 12일 밤 취재진과 만나 “제가 처음에 박 대통령께서 하는 말을 받아 적지 못해서 확인을 하기 위해 사저 안으로 들어갔다”며 “얼굴을 뵈니 볼 화장이 (눈물로) 지워져 있었다”고 설명했다.

민 의원은 “여러 사람들이 나와서 울기도 하고 속상해하기도 하지 않았냐”며 “슬프고 기쁜 것을 떠나서 만감이 교차했을 것이다. 그리고 박 전 대통령께서 하신 말씀에도 여러 가지가 녹아져 다고 보면 될 것”같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박 전 대통령의 사저 내부가 정돈이 아직 안 돼 있다고 설명했다.

민 의원은 “사저 안에 놓인 침대가 아직 매트리스의 비닐이 안 벗겨져 있었다”며 “보일러를 4년 동안 안 틀다가 틀려고 해서인지 집안에 연기가 자욱했다”고 말했다.

민 의원은 사저에 다녀온 뒤 취재진들에게 “제게 주어졌던 대통령으로서의 소명을 끝까지 마무리하지 못해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저를 믿고 성원해주신 국민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이 모든 결과에 대해서는 제가 안고 가겠습니다. 시간이 걸리겠지만, 진실은 반드시 밝혀진다고 믿고 있습니다. 이상입니다”라는 짤막한 입장을 대신 내놓았다.

그는 “대통령께서 아까 말씀하신 걸 또박또박 이야기해주셔서 제가 써서 가지고 나와 발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전 대통령 발언 중 마지막 부분인 “시간이 걸리겠지만 진실은 반드시 밝혀진다고 믿고 있다”는 부분은 헌재 판결 불복을 의미하는 것으로 해석돼 파장이 예상된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