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건강정보
  • [생생건강 365] 입 벌릴 때 ‘딱딱’ 턱관절 주의

  • 기사입력 2017-02-27 07: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태열 기자] 턱관절 장애는 턱뼈와 머리뼈를 연결하는 턱관절이나 주위 근육에 이상이 생기는 병입니다. 환자가 지난해 35만명으로 5년새 40%나 증가했습니다. 20대가 27%, 10대가 17%를 차지해 10대와 20대가 절반 가까이 됩니다. 20대 여성환자가 가장 많았는데 같은 20대 남성의 1.4배 수준이었습니다.

이를 갈거나 이를 악무는 습관, 한쪽으로만 음식을 씹거나 껌을 오래 씹는 생활 습관이 원인으로 꼽힙니다. 스트레스나 불안감, 우울증 같은 정신적인 요인도 발병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젊은 층 환자가 많은 것은 취업이나 학업 스트레스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입니다. 


치료법으로는 우선 자가요법, 찜질, 부드러운 음식 먹기, 때에 따라서는 근육이완제 같은 약을 먹는 것도 좋습니다. 성장기 때 방치하면 심할 경우 안면 비대칭이나 부정교합이 나타날 수도 있지만, 치아 교정이나 양악수술 같은 치료는 반드시 필요한 경우에만 해야 한다고 전문의들은 설명합니다.

<도움말:연세대 치과대학병원 구강내과 김성택 교수>

kty@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아찔~ 노출패션 한계는??
    아찔~ 노출패션 한계는??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핫 클릭
비즈링크